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4대강 보 해체, 오랜 기간 심도 깊은 토론으로 나온 것”
입력 2019.02.25 (11:49) 수정 2019.02.25 (11:50) 정치
청와대는 4대강의 일부 보를 해체, 또는 부분 해체해야 한다는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의 제안을 놓고 정치권 내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 결정은) 오랜 기간 심도 있는 토론으로 나온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5일) 춘추관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이 문제는 어느 날 갑자기 평지 돌출한 사안이 아니"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이명박 정부 때부터 4대강 사업의 문제점과 그로 인한 여러 가지 환경 파괴 등 오랫동안 문제 제기가 있었다"면서 "우리 정부 들어와서도 2017년 7월쯤부터 위원회가 구성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근 국민청원 답변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에서 국회의원을 제외할 수 있다"고 언급한데 대해서도 "공수처 설치 문제의 담당 수석으로서 (문제) 해결을 위한 충심과, 현실적으로 가능한 방안을 찾는 과정에서 나온 안이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해당 발언이) 조 수석의 사견인지 여부는 확인해 보지 않았다"면서도 "공수처 설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고, 공약 이전에 노무현 정부 때부터 해결해 보고자 한 미완의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4대강 보 해체, 오랜 기간 심도 깊은 토론으로 나온 것”
    • 입력 2019-02-25 11:49:19
    • 수정2019-02-25 11:50:00
    정치
청와대는 4대강의 일부 보를 해체, 또는 부분 해체해야 한다는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의 제안을 놓고 정치권 내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 결정은) 오랜 기간 심도 있는 토론으로 나온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5일) 춘추관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이 문제는 어느 날 갑자기 평지 돌출한 사안이 아니"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이명박 정부 때부터 4대강 사업의 문제점과 그로 인한 여러 가지 환경 파괴 등 오랫동안 문제 제기가 있었다"면서 "우리 정부 들어와서도 2017년 7월쯤부터 위원회가 구성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근 국민청원 답변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에서 국회의원을 제외할 수 있다"고 언급한데 대해서도 "공수처 설치 문제의 담당 수석으로서 (문제) 해결을 위한 충심과, 현실적으로 가능한 방안을 찾는 과정에서 나온 안이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해당 발언이) 조 수석의 사견인지 여부는 확인해 보지 않았다"면서도 "공수처 설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고, 공약 이전에 노무현 정부 때부터 해결해 보고자 한 미완의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