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9 북미 정상회담
靑 “북미 간 종전선언 합의 가능성 있어…2자 선언만으로도 충분”
입력 2019.02.25 (11:56) 수정 2019.02.25 (13:15) 정치
청와대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종전선언에 합의할 가능성이 있으며, 특히 종전선언을 합의할 경우 북미 2자 간 선언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오늘(25일) 춘추관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의제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가능성은 열려 있다"며 "종전선언의 형태가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으나 북미 사이에 얼마든지 합의될 가능성은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종전선언은 평화협정과 다르고 비핵화를 이끌기 위한 의미로서 종전선언이 본질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면서 "한·중, 미·중은 이미 수교했고, 남북은 두 번의 정상회담과 9·19 군사합의로 사실상 종전선언과 불가침 선언을 했기에 이제 남은 것은 북한과 미국"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의 형식과 내용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주체만 놓고 봐도 많게는 4자 남북미중, 3자 남북미, 2자 북미 등 여러 방식이 있을 수 있는데 어떤 형식의 종전선언이라도 우리 정부는 환영"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북미 만의 종전선언도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더 중요한 것은 종전선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순조롭게 이끌고 비핵화의 속도를 가속하는 역할로서의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어떤 형태라도 우리 정부는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이라며 "평화협정과 관련해서는 다자가 평화체제를 보장해야 하기에 다자가 참석해야 한다는 게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하노이 회담 결과 공유를 위해 직접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한미 정상회담이 조율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미국에 연락해 한미 정상회담을 조율하자고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다"며 "2차 북미회담이 끝나면 두 정상이 전화 통화를 하면서 한미 정상회담도 가닥이 잡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미국 측이 제작한 2차 북미 정상회담 기념주화에 문 대통령과 태극기 등이 들어간 의미에 대해 "이번 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지 않지만, 중재자·촉진자로서의 면모를 인정하는 의미가 담겨 있는 것 같다고 어제 제가 현안점검회의에서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 靑 “북미 간 종전선언 합의 가능성 있어…2자 선언만으로도 충분”
    • 입력 2019-02-25 11:56:59
    • 수정2019-02-25 13:15:06
    정치
청와대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종전선언에 합의할 가능성이 있으며, 특히 종전선언을 합의할 경우 북미 2자 간 선언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오늘(25일) 춘추관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의제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가능성은 열려 있다"며 "종전선언의 형태가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으나 북미 사이에 얼마든지 합의될 가능성은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종전선언은 평화협정과 다르고 비핵화를 이끌기 위한 의미로서 종전선언이 본질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면서 "한·중, 미·중은 이미 수교했고, 남북은 두 번의 정상회담과 9·19 군사합의로 사실상 종전선언과 불가침 선언을 했기에 이제 남은 것은 북한과 미국"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의 형식과 내용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주체만 놓고 봐도 많게는 4자 남북미중, 3자 남북미, 2자 북미 등 여러 방식이 있을 수 있는데 어떤 형식의 종전선언이라도 우리 정부는 환영"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북미 만의 종전선언도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더 중요한 것은 종전선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순조롭게 이끌고 비핵화의 속도를 가속하는 역할로서의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어떤 형태라도 우리 정부는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이라며 "평화협정과 관련해서는 다자가 평화체제를 보장해야 하기에 다자가 참석해야 한다는 게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하노이 회담 결과 공유를 위해 직접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한미 정상회담이 조율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미국에 연락해 한미 정상회담을 조율하자고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다"며 "2차 북미회담이 끝나면 두 정상이 전화 통화를 하면서 한미 정상회담도 가닥이 잡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미국 측이 제작한 2차 북미 정상회담 기념주화에 문 대통령과 태극기 등이 들어간 의미에 대해 "이번 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지 않지만, 중재자·촉진자로서의 면모를 인정하는 의미가 담겨 있는 것 같다고 어제 제가 현안점검회의에서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