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발사고’ 한화 전 사업장으로 산업안전 감독 확대
입력 2019.02.25 (13:39) 수정 2019.02.25 (13:52) 경제
고용노동부가 최근 폭발사고로 노동자 3명이 숨진 한화에 대한 산업안전 감독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노동부는 오늘(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재갑 장관 주재하에 '주요 기관장 및 산재예방지도과장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노동부는 오늘부터 다음 달 29일까지 한화의 전국 화약·방산 사업장 9곳을 대상으로 기획감독을 합니다. 기획감독은 대형 사고가 발생하는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업장에 대한 감독을 가리킵니다.

한화의 화약·방산 사업장은 이번에 폭발사고가 발생한 대전 사업장을 포함해 모두 10곳입니다. 노동부는 대전 사업장에 대해서는 특별감독을 진행 중입니다.

노동부는 하청 노동자가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현대제철 당진공장에 대해서는 안전보건공단과 사고 원인 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전면 작업중지 명령을 병행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12월 고(故) 김용균 씨 사망사고에 이어 또 컨베이어벨트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노동부는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22일까지 컨베이어를 보유한 100인 이상 사업장과 과거 중대 재해가 발생한 컨베이어 사업장 등 100곳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점검을 할 계획입니다.

노동부는 올해 사망사고 감축을 위해 산업안전 감독 대상을 지난해보다 4천 곳 많은 2만 4천 곳으로 확대하고 위험 기계 작업, 추락, 질식 등 사망사고 요인에 집중해 감독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또 하청 노동자 사고 예방을 위해 사내 하도급을 하는 공공기관과 대형 사업장 800곳을 대상으로 일제 점검을 하고 원청의 안전 조치 이행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폭발사고’ 한화 전 사업장으로 산업안전 감독 확대
    • 입력 2019-02-25 13:39:20
    • 수정2019-02-25 13:52:52
    경제
고용노동부가 최근 폭발사고로 노동자 3명이 숨진 한화에 대한 산업안전 감독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노동부는 오늘(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재갑 장관 주재하에 '주요 기관장 및 산재예방지도과장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노동부는 오늘부터 다음 달 29일까지 한화의 전국 화약·방산 사업장 9곳을 대상으로 기획감독을 합니다. 기획감독은 대형 사고가 발생하는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업장에 대한 감독을 가리킵니다.

한화의 화약·방산 사업장은 이번에 폭발사고가 발생한 대전 사업장을 포함해 모두 10곳입니다. 노동부는 대전 사업장에 대해서는 특별감독을 진행 중입니다.

노동부는 하청 노동자가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현대제철 당진공장에 대해서는 안전보건공단과 사고 원인 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전면 작업중지 명령을 병행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12월 고(故) 김용균 씨 사망사고에 이어 또 컨베이어벨트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노동부는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22일까지 컨베이어를 보유한 100인 이상 사업장과 과거 중대 재해가 발생한 컨베이어 사업장 등 100곳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점검을 할 계획입니다.

노동부는 올해 사망사고 감축을 위해 산업안전 감독 대상을 지난해보다 4천 곳 많은 2만 4천 곳으로 확대하고 위험 기계 작업, 추락, 질식 등 사망사고 요인에 집중해 감독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또 하청 노동자 사고 예방을 위해 사내 하도급을 하는 공공기관과 대형 사업장 800곳을 대상으로 일제 점검을 하고 원청의 안전 조치 이행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