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남동구 “소래IC 사업 찬성 주민 70% 넘어”
입력 2019.02.25 (14:03) 수정 2019.02.25 (14:04) 사회
인천시 남동구는 주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년 넘게 표류 중인 인천 소래 나들목(IC) 건설 사업에 대해 70% 이상의 찬성표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시 남동구는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논현1동 등 3개 동 주민 만여 명을 대상으로 직접 투표를 실시해 7천 4백여 명(71%)이 찬성표를, 2천9백여 명(29%)이 반대표를 던졌다고 밝혔습니다.

1996년 처음 추진된 소래IC 건설 사업은 남동구 논현동·고잔동과 연수구 청학동을 가로지르는 청능대로(7.4㎞)와 영동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영동고속도로에서 남동공단까지의 거리가 현재보다 1∼3㎞ 가량 단축됩니다. 하지만 인근 청능대로 등의 교통량 증가로 주거환경이 악화할 우려가 있어 찬반 의견이 엇갈려왔습니다.

남동구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사업 결정 주체인 인천시에 전달한 뒤 조속한 사업 추진을 촉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 남동구 “소래IC 사업 찬성 주민 70% 넘어”
    • 입력 2019-02-25 14:03:14
    • 수정2019-02-25 14:04:17
    사회
인천시 남동구는 주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년 넘게 표류 중인 인천 소래 나들목(IC) 건설 사업에 대해 70% 이상의 찬성표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시 남동구는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논현1동 등 3개 동 주민 만여 명을 대상으로 직접 투표를 실시해 7천 4백여 명(71%)이 찬성표를, 2천9백여 명(29%)이 반대표를 던졌다고 밝혔습니다.

1996년 처음 추진된 소래IC 건설 사업은 남동구 논현동·고잔동과 연수구 청학동을 가로지르는 청능대로(7.4㎞)와 영동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영동고속도로에서 남동공단까지의 거리가 현재보다 1∼3㎞ 가량 단축됩니다. 하지만 인근 청능대로 등의 교통량 증가로 주거환경이 악화할 우려가 있어 찬반 의견이 엇갈려왔습니다.

남동구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사업 결정 주체인 인천시에 전달한 뒤 조속한 사업 추진을 촉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