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2019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4월 개최
입력 2019.02.25 (15:36) 수정 2019.02.25 (15:52) 사회
경기도가 4월 29∼30일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2019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를 개최합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오늘(25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공정한 세상 실현을 위해 경기도가 주도하는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정책을 전국으로 확산하고 홍보하기 위해 기본소득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박람회는 기본소득 의제를 전국으로 확산하는 것은 물론 국내외 기본소득 정책의 현재와 미래를 진단하고, 세계적인 이슈 및 새로운 정책을 발굴하는 소통과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기본소득은 더는 포퓰리즘이라고 비난받는 정책이 아니다"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에 따른 대규모 장기실업과 빈곤층 양산을 막고, 국민이 최소한의 삶을 보장받기 위한 '사회적 안전망'이자 노동 유인의 증대, 소득재분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시대적 과제이자 소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연구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가 공동 주관하는 박람회는 '기본소득, 대동세상(大同世上)의 문을 열다'를 주제로 열립니다.

박람회는 크게 '기본소득 국제콘퍼런스'와 '기본소득 및 지역화폐 전시회' 2개 부문으로 진행됩니다. 콘퍼런스 참가자들은 ▲경기도형 기본소득의 현재와 미래 ▲해외 석학들이 말하는 기본소득 ▲해외 기본소득 정책 사례 발표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입니다.

도는 지난해 12월 전국 최초로 기본소득 정책지원 자문기구인 '기본소득위원회'를 출범한 데 이어 올해부터 민선 7기 대표정책인 '청년 기본소득(청년배당)'을 도내 전 시·군으로 확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2019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4월 개최
    • 입력 2019-02-25 15:36:00
    • 수정2019-02-25 15:52:16
    사회
경기도가 4월 29∼30일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2019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를 개최합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오늘(25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공정한 세상 실현을 위해 경기도가 주도하는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정책을 전국으로 확산하고 홍보하기 위해 기본소득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박람회는 기본소득 의제를 전국으로 확산하는 것은 물론 국내외 기본소득 정책의 현재와 미래를 진단하고, 세계적인 이슈 및 새로운 정책을 발굴하는 소통과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기본소득은 더는 포퓰리즘이라고 비난받는 정책이 아니다"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에 따른 대규모 장기실업과 빈곤층 양산을 막고, 국민이 최소한의 삶을 보장받기 위한 '사회적 안전망'이자 노동 유인의 증대, 소득재분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시대적 과제이자 소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연구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가 공동 주관하는 박람회는 '기본소득, 대동세상(大同世上)의 문을 열다'를 주제로 열립니다.

박람회는 크게 '기본소득 국제콘퍼런스'와 '기본소득 및 지역화폐 전시회' 2개 부문으로 진행됩니다. 콘퍼런스 참가자들은 ▲경기도형 기본소득의 현재와 미래 ▲해외 석학들이 말하는 기본소득 ▲해외 기본소득 정책 사례 발표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입니다.

도는 지난해 12월 전국 최초로 기본소득 정책지원 자문기구인 '기본소득위원회'를 출범한 데 이어 올해부터 민선 7기 대표정책인 '청년 기본소득(청년배당)'을 도내 전 시·군으로 확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