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3·1운동 100년
‘3·1운동 100주년 기념’ 여성 독립운동 조명 학술대회
입력 2019.02.25 (16:36) 수정 2019.02.25 (16:41) 사회
만세운동을 벌인 김향화 등 수원기생 33인부터 독립운동 비밀결사 조직에서 활동한 교사에 이르기까지 3·1운동에 참여한 여성을 주제로 한 학술대회가 오는 27일 오후 1시 수원박물관에서 열립니다.

수원 박물관 측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고 수원 출신 여성독립운동가의 활동을 재조명하기 위해 학술대회를 개회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학술대회는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의 '3·1운동과 여성'을 주제로 한 기조 강연과 주제발표, 종합토론 등으로 진행됩니다.

주제발표 1부에서는 ▲ 3·1운동과 기생(수원박물관 이동근 학예사) ▲ 3·1운동과 기독교 여성(윤정란 서강대 종교연구소 연구원) ▲ 경기도의 3·1운동과 여성(조성운 동국대 겸임교수) ▲ 3·1운동과 여학생(안미경 국가보훈처 연구원) 등 '3·1운동과 여성'을 주제로 발표가 이어집니다.

특히 이동근 학예사는 전국 각지에서 일어난 기생들의 만세운동 전개 양상과 특징을 소개하면서 경기 안성에서 벌어진 3·1운동에 참여했던 기생들의 사진을 최초로 공개할 예정입니다.

2부에서는 ▲ 수원 출신 차인재의 민족운동(박환 수원대 교수) ▲ 이현경의 민족운동(박철하 숭실대 박사)▲ 수원여자잠업강습소 출신 의열단원 최복동의 독립운동(송민지 수원대 석사) ▲ 삼일여학교 출신 인물의 민족운동: 나혜석·임순남·박충애·최문순(정명희 국가보훈처 연구원) 등 '수원 출신 여성의 독립운동'을 소개합니다.

박환 교수는 수원 삼일여학교 교사 출신인 차인재의 독립운동 비밀결사 '구국민단' 활동과 대한인국민회·대한여자애국단 등에서 평생 전개한 독립운동의 행적을 살펴봅니다.

장성섭 수원박물관장은 "이번 학술대회에서 3·1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던 여성의 역할을 살펴보고, 수원 지역 여성독립운동가의 활동을 조명할 것"이라며 "독립운동사에서 수원이 차지하는 역사적 위상을 확인하고, 민족의 자유·독립을 위해 헌신한 그들의 희생정신을 기리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3·1운동 100주년 기념’ 여성 독립운동 조명 학술대회
    • 입력 2019-02-25 16:36:45
    • 수정2019-02-25 16:41:27
    사회
만세운동을 벌인 김향화 등 수원기생 33인부터 독립운동 비밀결사 조직에서 활동한 교사에 이르기까지 3·1운동에 참여한 여성을 주제로 한 학술대회가 오는 27일 오후 1시 수원박물관에서 열립니다.

수원 박물관 측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고 수원 출신 여성독립운동가의 활동을 재조명하기 위해 학술대회를 개회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학술대회는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의 '3·1운동과 여성'을 주제로 한 기조 강연과 주제발표, 종합토론 등으로 진행됩니다.

주제발표 1부에서는 ▲ 3·1운동과 기생(수원박물관 이동근 학예사) ▲ 3·1운동과 기독교 여성(윤정란 서강대 종교연구소 연구원) ▲ 경기도의 3·1운동과 여성(조성운 동국대 겸임교수) ▲ 3·1운동과 여학생(안미경 국가보훈처 연구원) 등 '3·1운동과 여성'을 주제로 발표가 이어집니다.

특히 이동근 학예사는 전국 각지에서 일어난 기생들의 만세운동 전개 양상과 특징을 소개하면서 경기 안성에서 벌어진 3·1운동에 참여했던 기생들의 사진을 최초로 공개할 예정입니다.

2부에서는 ▲ 수원 출신 차인재의 민족운동(박환 수원대 교수) ▲ 이현경의 민족운동(박철하 숭실대 박사)▲ 수원여자잠업강습소 출신 의열단원 최복동의 독립운동(송민지 수원대 석사) ▲ 삼일여학교 출신 인물의 민족운동: 나혜석·임순남·박충애·최문순(정명희 국가보훈처 연구원) 등 '수원 출신 여성의 독립운동'을 소개합니다.

박환 교수는 수원 삼일여학교 교사 출신인 차인재의 독립운동 비밀결사 '구국민단' 활동과 대한인국민회·대한여자애국단 등에서 평생 전개한 독립운동의 행적을 살펴봅니다.

장성섭 수원박물관장은 "이번 학술대회에서 3·1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던 여성의 역할을 살펴보고, 수원 지역 여성독립운동가의 활동을 조명할 것"이라며 "독립운동사에서 수원이 차지하는 역사적 위상을 확인하고, 민족의 자유·독립을 위해 헌신한 그들의 희생정신을 기리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