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카데미 최우수 작품상 ‘그린북’…‘보헤미안 랩소디’ 4관왕
입력 2019.02.25 (19:35) 수정 2019.02.25 (19: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19 아카데미 시상식'이 우리 시간으로 오늘 오전 미국 엘에이 돌비 극장에서 열렸습니다.

최우수 작품상은 영화 <그린 북>이, <보헤미안 랩소디>는 남우 주연상을 비롯해 4관왕에 오르는 영예를 누렸습니다.

보도에 양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1962년 미국, 한 흑인 천재 피아니스트와 백인 운전사이자 매니저의 특별한 우정을 다룬 영화 <그린 북>.

피터 패럴리 감독의 <그린 북>은 인종 차별 문제에도 경종을 울리며 최우수 작품상과 남우조연상, 각본상까지 3관왕에 올랐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퀸 신드롬을 다시 일으킨 <보헤미안 랩소디>는 주인공 라미 말렉이 남우 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4관왕에 올랐습니다.

올해 아카데미는 이처럼 어느 한 작품에 상을 몰아주기보다 다양한 작품에 수상의 영광을 돌렸습니다.

시상식 전부터 주목 받았던 넷플릭스 영화 <로마>가 촬영상과 외국어영화상, 감독상을 처음 후보에 오른 마블의 <블랙 팬서>는 미술상과 의상상, 음악상을 수상했습니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또 30년 만에 처음으로 사회자 없이 진행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진행을 맡기로 한 케빈 하트가 과거 성 소수자를 비하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어 하차했기 때문입니다.

오프닝 무대는 <보헤미안 랩소디>의 주인공 퀸이, 프레디 머큐리의 빈 자리는 아담 랩버트가 채웠고, 여우 주연상은 올리비아 콜맨에게 돌아갔습니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특히 시상자의 절반을 흑인 배우들로 채우면서 백인 중심에서 탈피했다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영화 <스타 이즈 본>에서 호흡을 맞췄던 레이디 가가와 브래들리 쿠퍼의 축하 무대 역시 시상식의 격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 아카데미 최우수 작품상 ‘그린북’…‘보헤미안 랩소디’ 4관왕
    • 입력 2019-02-25 19:39:20
    • 수정2019-02-25 19:50:17
    뉴스 7
[앵커]

'2019 아카데미 시상식'이 우리 시간으로 오늘 오전 미국 엘에이 돌비 극장에서 열렸습니다.

최우수 작품상은 영화 <그린 북>이, <보헤미안 랩소디>는 남우 주연상을 비롯해 4관왕에 오르는 영예를 누렸습니다.

보도에 양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1962년 미국, 한 흑인 천재 피아니스트와 백인 운전사이자 매니저의 특별한 우정을 다룬 영화 <그린 북>.

피터 패럴리 감독의 <그린 북>은 인종 차별 문제에도 경종을 울리며 최우수 작품상과 남우조연상, 각본상까지 3관왕에 올랐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퀸 신드롬을 다시 일으킨 <보헤미안 랩소디>는 주인공 라미 말렉이 남우 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4관왕에 올랐습니다.

올해 아카데미는 이처럼 어느 한 작품에 상을 몰아주기보다 다양한 작품에 수상의 영광을 돌렸습니다.

시상식 전부터 주목 받았던 넷플릭스 영화 <로마>가 촬영상과 외국어영화상, 감독상을 처음 후보에 오른 마블의 <블랙 팬서>는 미술상과 의상상, 음악상을 수상했습니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또 30년 만에 처음으로 사회자 없이 진행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진행을 맡기로 한 케빈 하트가 과거 성 소수자를 비하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어 하차했기 때문입니다.

오프닝 무대는 <보헤미안 랩소디>의 주인공 퀸이, 프레디 머큐리의 빈 자리는 아담 랩버트가 채웠고, 여우 주연상은 올리비아 콜맨에게 돌아갔습니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특히 시상자의 절반을 흑인 배우들로 채우면서 백인 중심에서 탈피했다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영화 <스타 이즈 본>에서 호흡을 맞췄던 레이디 가가와 브래들리 쿠퍼의 축하 무대 역시 시상식의 격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