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안화력발전소 회 처리장 증축 추진…어민 반발
입력 2019.02.25 (20:14) 대전
태안화력발전소가 회 처리장 증축을
추진하고 나서 어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태안군 학암포·신두리 어촌계와
방갈2리 주민 3백여 명은 오늘(25일)
충남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태안화력은 회 처리장 증축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주민들은
"태안발전본부는 제한 연한인 30년을 쓰고도
수십 년을 더 쓰겠다며 회처리장을
3미터 더 증고하겠다고 한다"며
"충남도는 어민들의 생계 대책이 마련되기 전까지
회처리장 증고를 허가해선 안 된다"고 촉구했습니다.#
  • 태안화력발전소 회 처리장 증축 추진…어민 반발
    • 입력 2019-02-25 20:14:42
    대전
태안화력발전소가 회 처리장 증축을
추진하고 나서 어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태안군 학암포·신두리 어촌계와
방갈2리 주민 3백여 명은 오늘(25일)
충남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태안화력은 회 처리장 증축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주민들은
"태안발전본부는 제한 연한인 30년을 쓰고도
수십 년을 더 쓰겠다며 회처리장을
3미터 더 증고하겠다고 한다"며
"충남도는 어민들의 생계 대책이 마련되기 전까지
회처리장 증고를 허가해선 안 된다"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