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응원 열기 ‘후끈’…오키나와는 한일 야구 ‘축제의 무대’
입력 2019.02.25 (21:43) 수정 2019.02.25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오키나와는 한국 7개 일본 9개 프로야구 팀의 전지훈련 장소인데요.

일본팬은 물론 한국팬들도 오키나와를 찾아 야구 축제를 즐기고 있습니다.

오키나와에서 문영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적했던 삼성 훈련 캠프가 오늘은 한국에서 온 팬들로 유난히 활기가 넘칩니다.

한화와의 연습 경기가 시작되자 80여 명의 국내 팬들이 열띤 응원을 펼쳤습니다.

["우리는 최강 삼성!"]

사비를 털어 오키나와로 왔지만 비시즌 기간 선수들을 가까이서 응원할 수 있어 전혀 아깝지 않습니다.

[이현주·박세훈·박서연/삼성 팬 : "선수들 직접 보게 되니까 설레고 흥분됩니다. 올해는 꼭 가을 야구 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019년 삼성 라이온즈 화이팅. 삼성 라이온즈 1등 가즈아!"]

아카마 구장에 모인 삼성 팬들은 소수정예지만 열띤 응원으로 연습 경기 분위기를 끌어 올렸습니다.

한 달이 넘는 고된 해외 캠프, 선수들도 팬들이 반갑고 힘이 납니다.

[김상수/삼성 : "이제 또 야구 시즌이 시작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고요. 정말 와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오키나와에선 현재 한국 5개 팀, 일본 8개 팀이 훈련하고 있어 야구 열기로 가득합니다.

특히 명문 요미우리의 연습 경기장은 정규 시즌 분위기를 느끼게 합니다.

시즌 중 오키나와에서는 볼 수 없는 야구 경기, 입장권이 최고 4만 원을 넘지만 관중이 만 명에 가깝습니다.

[니시 죠노/요미우리 팬/오키나와 주민 : "모두 열심히 응원하고 있습니다. 오키나와 팬들은 제각기 떨어져 있지만, 역시 요미우리의 경제 효과는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한일 야구 팀들의 훈련에 팬들의 발길까지 가세하면서 오키나와가 야구 축제장으로 변신하고 있습니다.

오키나와에서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응원 열기 ‘후끈’…오키나와는 한일 야구 ‘축제의 무대’
    • 입력 2019-02-25 21:45:29
    • 수정2019-02-25 21:49:36
    뉴스 9
[앵커]

일본 오키나와는 한국 7개 일본 9개 프로야구 팀의 전지훈련 장소인데요.

일본팬은 물론 한국팬들도 오키나와를 찾아 야구 축제를 즐기고 있습니다.

오키나와에서 문영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적했던 삼성 훈련 캠프가 오늘은 한국에서 온 팬들로 유난히 활기가 넘칩니다.

한화와의 연습 경기가 시작되자 80여 명의 국내 팬들이 열띤 응원을 펼쳤습니다.

["우리는 최강 삼성!"]

사비를 털어 오키나와로 왔지만 비시즌 기간 선수들을 가까이서 응원할 수 있어 전혀 아깝지 않습니다.

[이현주·박세훈·박서연/삼성 팬 : "선수들 직접 보게 되니까 설레고 흥분됩니다. 올해는 꼭 가을 야구 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019년 삼성 라이온즈 화이팅. 삼성 라이온즈 1등 가즈아!"]

아카마 구장에 모인 삼성 팬들은 소수정예지만 열띤 응원으로 연습 경기 분위기를 끌어 올렸습니다.

한 달이 넘는 고된 해외 캠프, 선수들도 팬들이 반갑고 힘이 납니다.

[김상수/삼성 : "이제 또 야구 시즌이 시작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고요. 정말 와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오키나와에선 현재 한국 5개 팀, 일본 8개 팀이 훈련하고 있어 야구 열기로 가득합니다.

특히 명문 요미우리의 연습 경기장은 정규 시즌 분위기를 느끼게 합니다.

시즌 중 오키나와에서는 볼 수 없는 야구 경기, 입장권이 최고 4만 원을 넘지만 관중이 만 명에 가깝습니다.

[니시 죠노/요미우리 팬/오키나와 주민 : "모두 열심히 응원하고 있습니다. 오키나와 팬들은 제각기 떨어져 있지만, 역시 요미우리의 경제 효과는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한일 야구 팀들의 훈련에 팬들의 발길까지 가세하면서 오키나와가 야구 축제장으로 변신하고 있습니다.

오키나와에서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