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수서 일가족 숨진 채 발견...사건·사고 잇따라
입력 2019.02.25 (21:50) 수정 2019.02.25 (23:24)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여수의 한 리조트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광주에서는 60대 노동자가
공사장에서 추락해 숨졌고,
보성에서는 고속도로 터널을 지나던
화물차에 불이 나는 등
오늘 하루 사건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리조트 객실 문 앞에
경찰 통제선이 걸렸습니다.

오늘 오전 11시 반쯤
여수의 한 리조트에서
50대 부부와 20대 딸, 10대 아들 등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어제 오후부터 머물던 가족이
퇴실 시각이 지나도록 나오지 않자,

리조트 직원이 객실을 찾았다가
숨진 이들을 발견한 겁니다.

방에서는 유서도 함께 나왔습니다.

일가족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경찰은 사망 경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정확한 사인은 부검을 한 다음에 확인을 해야 할 사안입니다. (유서는) 가족에게 미안하다, 이런 취지입니다."


오늘 오전엔
광주시 쌍촌동의 신축 건물 공사장에서
62살 백 모 씨가 추락해 숨졌습니다.

백 씨는
화재 감지기를 설치하기 위해
승강기 위에서 작업을 하던 도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공사장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 수칙이 지켜졌는지 조사 중입니다.

낮 12시 20분쯤에는
보성군 남해고속도로 초암산터널에서
25톤 화물차가 앞서 가던
트레일러 차량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트레일러에 불이 나면서
화물차 운전자들이 긴급히 대피했고,
터널 운행이 2시간 동안 통제됐습니다.

또 광주의 가구 공장과
구례의 농기계 창고에서 불이 나는 등
오늘 하루 광주전남에서
사건사고가 잇따랐습니다.

KBS 뉴스 양창흽니다.
  • 여수서 일가족 숨진 채 발견...사건·사고 잇따라
    • 입력 2019-02-25 21:50:13
    • 수정2019-02-25 23:24:43
    뉴스9(광주)
[앵커멘트]
여수의 한 리조트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광주에서는 60대 노동자가
공사장에서 추락해 숨졌고,
보성에서는 고속도로 터널을 지나던
화물차에 불이 나는 등
오늘 하루 사건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리조트 객실 문 앞에
경찰 통제선이 걸렸습니다.

오늘 오전 11시 반쯤
여수의 한 리조트에서
50대 부부와 20대 딸, 10대 아들 등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어제 오후부터 머물던 가족이
퇴실 시각이 지나도록 나오지 않자,

리조트 직원이 객실을 찾았다가
숨진 이들을 발견한 겁니다.

방에서는 유서도 함께 나왔습니다.

일가족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경찰은 사망 경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정확한 사인은 부검을 한 다음에 확인을 해야 할 사안입니다. (유서는) 가족에게 미안하다, 이런 취지입니다."


오늘 오전엔
광주시 쌍촌동의 신축 건물 공사장에서
62살 백 모 씨가 추락해 숨졌습니다.

백 씨는
화재 감지기를 설치하기 위해
승강기 위에서 작업을 하던 도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공사장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 수칙이 지켜졌는지 조사 중입니다.

낮 12시 20분쯤에는
보성군 남해고속도로 초암산터널에서
25톤 화물차가 앞서 가던
트레일러 차량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트레일러에 불이 나면서
화물차 운전자들이 긴급히 대피했고,
터널 운행이 2시간 동안 통제됐습니다.

또 광주의 가구 공장과
구례의 농기계 창고에서 불이 나는 등
오늘 하루 광주전남에서
사건사고가 잇따랐습니다.

KBS 뉴스 양창흽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