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이상룡 선생 뜻 이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만들 것”
입력 2019.02.25 (22:52) 수정 2019.02.25 (23:0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독립운동가인 석주 이상룡 선생의 뜻을 이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5일) KBS 1TV '나의 독립 영웅'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선생의 업적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나의 독립 영웅'은 대중들에게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독립유공자 100인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으로, 이 선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지냈고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해 무장독립운동의 토대를 만든 인물입니다.

문 대통령은 방송에서 "총칼을 들고 전선에 나서는 무장 투쟁가들을 길러낸 사람은 붓과 책을 들고 평생을 살아온 한 유학자였다"며 "이 선생은 일제 침략으로 나라가 위기에 처하자 의병을 지원하고 근대 교육기관을 설립해 계몽운동을 벌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1910년 한일 강제병합이 이뤄지자 이 선생은 파격적 결정을 내린다"며 "고향을 떠날 때 마련해 온 독립운동 자금이 바닥을 드러내자 선생은 400년 된 종가인 임청각을 매각하는 결단을 내린다"고 설명했습니다.

임청각은 경북 안동에 있는 이 선생의 본가로, 일제는 이 선생에 대한 보복으로 99칸 대저택이었던 임청각을 관통하도록 철도를 놓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조국을 위해 모든 것을 내놨기에 선생의 후손은 가난에 시달리며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다"며 "반 토막 난 임청각은 그 아픔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3·1 독립운동에는 나무꾼, 시각장애인도 함께해 모든 사람이 한마음으로 일제에 항거했다"면서 "우리 선열은 민주공화국을 꿈꿨고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로부터 100년, 우리는 민주주의와 경제 발전을 동시에 이뤘고 이제 평화와 통일이 남았다"며 "완전한 평화, 함께 잘사는 나라, 새로운 100년의 주인공은 국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문 대통령, “이상룡 선생 뜻 이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만들 것”
    • 입력 2019-02-25 22:52:13
    • 수정2019-02-25 23:00:44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독립운동가인 석주 이상룡 선생의 뜻을 이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5일) KBS 1TV '나의 독립 영웅'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선생의 업적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나의 독립 영웅'은 대중들에게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독립유공자 100인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으로, 이 선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지냈고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해 무장독립운동의 토대를 만든 인물입니다.

문 대통령은 방송에서 "총칼을 들고 전선에 나서는 무장 투쟁가들을 길러낸 사람은 붓과 책을 들고 평생을 살아온 한 유학자였다"며 "이 선생은 일제 침략으로 나라가 위기에 처하자 의병을 지원하고 근대 교육기관을 설립해 계몽운동을 벌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1910년 한일 강제병합이 이뤄지자 이 선생은 파격적 결정을 내린다"며 "고향을 떠날 때 마련해 온 독립운동 자금이 바닥을 드러내자 선생은 400년 된 종가인 임청각을 매각하는 결단을 내린다"고 설명했습니다.

임청각은 경북 안동에 있는 이 선생의 본가로, 일제는 이 선생에 대한 보복으로 99칸 대저택이었던 임청각을 관통하도록 철도를 놓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조국을 위해 모든 것을 내놨기에 선생의 후손은 가난에 시달리며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다"며 "반 토막 난 임청각은 그 아픔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3·1 독립운동에는 나무꾼, 시각장애인도 함께해 모든 사람이 한마음으로 일제에 항거했다"면서 "우리 선열은 민주공화국을 꿈꿨고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로부터 100년, 우리는 민주주의와 경제 발전을 동시에 이뤘고 이제 평화와 통일이 남았다"며 "완전한 평화, 함께 잘사는 나라, 새로운 100년의 주인공은 국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