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영강, 국가 차원에서 관리
입력 2019.02.25 (23:28) 수정 2019.02.25 (23:29)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부산의
대표적인 도심 하천인
수영강이
국가하천이 됩니다.

지자체가 아닌
국가에서 직접 관리하는 만큼
예산이 많이 늘어나
재난 시설 설치와
수질 개선에
속도가 붙게 됩니다.

강지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영강 상류에 있는
조그만 수변 공원.

주민들이 즐겨 이용하는 곳이지만
호우주의보가 내리면
급속히 침수됩니다.

정찬순 부산 금사동 [인터뷰]
"여기 둑까지 잠기고 비가 150mm가
넘게 올 때는 위험하게 마을까지 (강물이 넘어옵니다)"

올해 안에 수영강이
국가하천으로 지정될 예정이어서
주민들은 이런 걱정을 조금 덜게 됐습니다.

부산시가 요청한
수영강 국가하천 승격 요청을
국토부가 받아들인 겁니다.

국가하천은
유역면적이 200㎢에
인구 20만 명 이상인
도시를 끼고 있어야 하는 기준이 있습니다


수영강이 국가 하천으로 고시되면
부산에서는 낙동강과
지류인 서낙동강, 맥도강, 평강천에
이어 5번째 국가 하천이 되는 겁니다.


국가하천은 말 그대로
국가가 하천을 관리한다는 의미인데
먼저 홍수 등 재난 대비가 강화됩니다.

지방하천은 100년 강우빈도로
재해 대비 시설을 하지만
국가하천은 200년 강우빈도로
기준이 강화되는 겁니다.

또 회동수원지 댐에
물을 빼낼 수 있는 여수로 설치
예산도 지원될 것으로 보입니다.

송병덕/[인터뷰]
부산시 하천관리과장
"여수로가 설치되면 사전에 물을 방류할 수 있기 때문에 홍수가 오더라도 침수예방을"

또 회동수원지 준설 등
수질개선사업도 국비로 진행됩니다.

센텀 등 수영강 하류에 비해 방치되다시피 한 수영강 중상류 수변 시설도 정비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부산시는 앞으로
온천천도 국가하천 지정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강지아입니다.
  • 수영강, 국가 차원에서 관리
    • 입력 2019-02-25 23:28:49
    • 수정2019-02-25 23:29:35
    뉴스9(부산)
[앵커멘트]
부산의
대표적인 도심 하천인
수영강이
국가하천이 됩니다.

지자체가 아닌
국가에서 직접 관리하는 만큼
예산이 많이 늘어나
재난 시설 설치와
수질 개선에
속도가 붙게 됩니다.

강지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영강 상류에 있는
조그만 수변 공원.

주민들이 즐겨 이용하는 곳이지만
호우주의보가 내리면
급속히 침수됩니다.

정찬순 부산 금사동 [인터뷰]
"여기 둑까지 잠기고 비가 150mm가
넘게 올 때는 위험하게 마을까지 (강물이 넘어옵니다)"

올해 안에 수영강이
국가하천으로 지정될 예정이어서
주민들은 이런 걱정을 조금 덜게 됐습니다.

부산시가 요청한
수영강 국가하천 승격 요청을
국토부가 받아들인 겁니다.

국가하천은
유역면적이 200㎢에
인구 20만 명 이상인
도시를 끼고 있어야 하는 기준이 있습니다


수영강이 국가 하천으로 고시되면
부산에서는 낙동강과
지류인 서낙동강, 맥도강, 평강천에
이어 5번째 국가 하천이 되는 겁니다.


국가하천은 말 그대로
국가가 하천을 관리한다는 의미인데
먼저 홍수 등 재난 대비가 강화됩니다.

지방하천은 100년 강우빈도로
재해 대비 시설을 하지만
국가하천은 200년 강우빈도로
기준이 강화되는 겁니다.

또 회동수원지 댐에
물을 빼낼 수 있는 여수로 설치
예산도 지원될 것으로 보입니다.

송병덕/[인터뷰]
부산시 하천관리과장
"여수로가 설치되면 사전에 물을 방류할 수 있기 때문에 홍수가 오더라도 침수예방을"

또 회동수원지 준설 등
수질개선사업도 국비로 진행됩니다.

센텀 등 수영강 하류에 비해 방치되다시피 한 수영강 중상류 수변 시설도 정비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부산시는 앞으로
온천천도 국가하천 지정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강지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