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남대 청산 절차..설립자 이홍하 5백50억 원 청구
입력 2019.02.25 (17:30) 수정 2019.02.26 (03:47) 뉴스9(전주)
교육부 등에 따르면,
일 년 전 폐교한 서남대학교의 청산을 위해
채권 신고를 마감한 결과,
모두 천3백 88억 원의 채권이 신고됐습니다.
이 가운데, 설립자 이홍하 씨가
교비 환원금과 운영 지원금 반환 등의 명목으로
5백50억 원의 채권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른 신고 채권에는
서남대 교직원과 광주병원 직원 4백여 명의
체불 임금 3백46억 원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설립자 이 씨는
교비 천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징역 9년 6개월의 형을 선고받아
지난 2013년부터 교도소에서 복역 중입니다.#####

  • 서남대 청산 절차..설립자 이홍하 5백50억 원 청구
    • 입력 2019-02-26 03:44:15
    • 수정2019-02-26 03:47:10
    뉴스9(전주)
교육부 등에 따르면,
일 년 전 폐교한 서남대학교의 청산을 위해
채권 신고를 마감한 결과,
모두 천3백 88억 원의 채권이 신고됐습니다.
이 가운데, 설립자 이홍하 씨가
교비 환원금과 운영 지원금 반환 등의 명목으로
5백50억 원의 채권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른 신고 채권에는
서남대 교직원과 광주병원 직원 4백여 명의
체불 임금 3백46억 원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설립자 이 씨는
교비 천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징역 9년 6개월의 형을 선고받아
지난 2013년부터 교도소에서 복역 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