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도 '대입실적' 조사 파장… "권한 남용, 교육권 침해"
입력 2019.02.25 (17:00) 청주
[앵커멘트]
교육청이 아닌 지자체, 충청북도가
각 학교에 특정 대학 진학 실적을 요구해
논란이 됐다는 소식,
지난주, KBS 뉴스로 전해드렸는데요.
이런 도의
'자립형 사립고' 설립 행보를
김병우 교육감이 직접 비판했습니다.
전교조도
도의 권한 남용이라면서 규탄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청북도가
20여 개 고등학교에 전화를 걸어
특정 대학 진학 실적을 요구한 사실이
KBS 취재로 드러나자
김병우 교육감이 전면에 나섰습니다.

김 교육감은 전화 조사 결과를
'자립형 사립고' 설립 근거로 삼으려 한
도의 행보를 겨냥해
개인 SNS에 글을 올렸습니다.

"서울대 입학자 수로
교육 성과를 재어보겠다는 것은
비교육적인 호기심이다",

"필시 30~40년 전 시각으로
우리 교육을 재보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일래/ 충청북도교육청 중등교육과 장학사[인터뷰]
"학생 하나하나가 소중한데, 특정 대학을 간 학생들을 파악해서 자료를 해석하거나 정책에 입안하겠다는 것은 교육적이지 못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어요."

전교조도 성명을 내고,
도가 비상식적인 절차로
입시 정보를 수집했다면서
권한 남용, 교육권 침해라고 규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자사고를 '폐지'하겠다고 공약했는데
도는 역행하고 있다면서,
지역 교육을 황폐화할 욕심을 거두라고
촉구했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 역시
특정 학교 합격을 내세우는 관행은
학벌주의를 부추기고
차별적인 문화를 조성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찬식/ 국가인권위원회 차별시정총괄과[녹취]
"학벌 간의 차별의식을 사람들에게 은연중에 조장함으로써 차별적 분위기를 조장한다는 것이 저희 의견 표명의 취지일 것이기 때문에요."

'자사고 논란' 등
지역 교육 현안이 급부상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6일(내일),
학생과 학부모 등이 직접
입시 경쟁의 폐해를 진단하는
정책 토론회를 엽니다.

이숙애/ 충청북도의회 교육위원장[인터뷰]
"실제로 우리 교육 현장이 어떤지 점검해보고, 당사자들 이야기를 들어보고 대안과 방안을 강구해보는, 함께 고민하는 자리라는 점에서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도와 교육청이
'무상급식 타결'을 전제로 합의한
'명문고 등 미래 인재 육성' 조항이
도의 자사고 설립 논의,
대입 실적 조사 논란으로까지 번지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충북도 '대입실적' 조사 파장… "권한 남용, 교육권 침해"
    • 입력 2019-03-01 18:14:51
    청주
[앵커멘트]
교육청이 아닌 지자체, 충청북도가
각 학교에 특정 대학 진학 실적을 요구해
논란이 됐다는 소식,
지난주, KBS 뉴스로 전해드렸는데요.
이런 도의
'자립형 사립고' 설립 행보를
김병우 교육감이 직접 비판했습니다.
전교조도
도의 권한 남용이라면서 규탄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청북도가
20여 개 고등학교에 전화를 걸어
특정 대학 진학 실적을 요구한 사실이
KBS 취재로 드러나자
김병우 교육감이 전면에 나섰습니다.

김 교육감은 전화 조사 결과를
'자립형 사립고' 설립 근거로 삼으려 한
도의 행보를 겨냥해
개인 SNS에 글을 올렸습니다.

"서울대 입학자 수로
교육 성과를 재어보겠다는 것은
비교육적인 호기심이다",

"필시 30~40년 전 시각으로
우리 교육을 재보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일래/ 충청북도교육청 중등교육과 장학사[인터뷰]
"학생 하나하나가 소중한데, 특정 대학을 간 학생들을 파악해서 자료를 해석하거나 정책에 입안하겠다는 것은 교육적이지 못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어요."

전교조도 성명을 내고,
도가 비상식적인 절차로
입시 정보를 수집했다면서
권한 남용, 교육권 침해라고 규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자사고를 '폐지'하겠다고 공약했는데
도는 역행하고 있다면서,
지역 교육을 황폐화할 욕심을 거두라고
촉구했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 역시
특정 학교 합격을 내세우는 관행은
학벌주의를 부추기고
차별적인 문화를 조성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찬식/ 국가인권위원회 차별시정총괄과[녹취]
"학벌 간의 차별의식을 사람들에게 은연중에 조장함으로써 차별적 분위기를 조장한다는 것이 저희 의견 표명의 취지일 것이기 때문에요."

'자사고 논란' 등
지역 교육 현안이 급부상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6일(내일),
학생과 학부모 등이 직접
입시 경쟁의 폐해를 진단하는
정책 토론회를 엽니다.

이숙애/ 충청북도의회 교육위원장[인터뷰]
"실제로 우리 교육 현장이 어떤지 점검해보고, 당사자들 이야기를 들어보고 대안과 방안을 강구해보는, 함께 고민하는 자리라는 점에서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도와 교육청이
'무상급식 타결'을 전제로 합의한
'명문고 등 미래 인재 육성' 조항이
도의 자사고 설립 논의,
대입 실적 조사 논란으로까지 번지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