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P “한국, 내년 협상서 미군 주둔비용+50 압박 받을 수도”
입력 2019.03.10 (08:58) 수정 2019.03.10 (08:59) 국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동맹국에 미군 주둔 비용 부담을 큰 폭으로 늘리게 하기 위해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주둔비용 +50'(주둔비용 플러스 50 / cost plus 50) 공식을 한국과의 차기 협상에서 꺼낼 수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전망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현지시각 9일 '트럼프가 미국 동맹국들에게서 수십억 달러를 끌어내는 새로운 요구를 꺼내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와 같이 보도했습니다.

'주둔비용 +50' 공식은 미국 정부가 미군이 주둔하는 나라에 주둔 비용은 물론이고 비용의 50%를 추가로 부담시키겠다는 구상을 말합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트럼프 행정부의 강경 전술에 부딪힌 첫번째 동맹국 중 하나는 한국이었다"며 "한국은 지난달 2만 8천여 명의 미군을 주둔하기 위해 9억 2천 5백만 달러", 한국 돈으로 약 1조 원 가량을 지불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전년도 지급액보다 8% 가량 증가한 것으로 총비용의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덧붙였습니다.

이 신문은 "한국 당국자들은 5년짜리 협정을 선호했지만 1년만 유효한 것으로 합의됐다"며 "이는 내년에는 한국이 트럼프의 '주둔비용 +50' 압력에 직면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WP “한국, 내년 협상서 미군 주둔비용+50 압박 받을 수도”
    • 입력 2019-03-10 08:58:50
    • 수정2019-03-10 08:59:24
    국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동맹국에 미군 주둔 비용 부담을 큰 폭으로 늘리게 하기 위해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주둔비용 +50'(주둔비용 플러스 50 / cost plus 50) 공식을 한국과의 차기 협상에서 꺼낼 수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전망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현지시각 9일 '트럼프가 미국 동맹국들에게서 수십억 달러를 끌어내는 새로운 요구를 꺼내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와 같이 보도했습니다.

'주둔비용 +50' 공식은 미국 정부가 미군이 주둔하는 나라에 주둔 비용은 물론이고 비용의 50%를 추가로 부담시키겠다는 구상을 말합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트럼프 행정부의 강경 전술에 부딪힌 첫번째 동맹국 중 하나는 한국이었다"며 "한국은 지난달 2만 8천여 명의 미군을 주둔하기 위해 9억 2천 5백만 달러", 한국 돈으로 약 1조 원 가량을 지불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전년도 지급액보다 8% 가량 증가한 것으로 총비용의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덧붙였습니다.

이 신문은 "한국 당국자들은 5년짜리 협정을 선호했지만 1년만 유효한 것으로 합의됐다"며 "이는 내년에는 한국이 트럼프의 '주둔비용 +50' 압력에 직면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