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편식 먹는 1인가구 증가…양식·중식당 집중 타격
입력 2019.03.10 (10:50) 수정 2019.03.10 (10:51) 경제
작년 음식점 경기 한파에 특히 양식·중식 등 외국음식점의 매출이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인 가구를 중심으로 가정 간편식이 인기를 끌면서 한식뿐 아니라 외국 음식도 집에서 조리해 먹는 경우가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됩니다.

10일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음식점업 생산지수는 93.7(2015년=100, 이하 불변지수 기준)로 전년보다 3.6% 떨어졌습니다.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0년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입니다.

음식점업 생산지수는 각 업종의 매출액을 기반으로 작성되며 불변지수는 물가 영향을 제거한 실질 매출을 나타냅니다.

특히 양식·중식·일식 등 외국식 음식점들의 매출 하락이 두드러졌습니다.

작년 외국식 음식점업 생산지수는 87.8로 전년보다 15.7%나 떨어져 2010년 세부 업종 집계 시작 이래 하락 폭이 가장 컸습니다.

반면 기관 구내식당업(98.3)과 제과점업(107.9)은 오히려 각각 2.5%, 3.0% 상승했습니다.

한식 음식점업 생산지수도 93.2로 1년 전보다 1.3% 떨어지는 데 그쳐 세부 업종별 온도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습니다.

통계청 관계자는 "1인 가구가 늘어나는 기조에 가정 간편식이 활발히 개발되면서 외국식 음식을 식당에 가서 사 먹기보다 집에서 직접 해 먹는 경향이 강해진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문화 변화는 주점업 매출액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통계청의 분석입니다.

작년 주점업 생산지수는 97.9로 2017년보다 2.0% 떨어져 2016년 -1.7%에 이어 2년 연속 하락했습니다.

반면 커피숍 등 비알코올 음료점업 생산지수는 작년 146.6을 기록해 전년보다 8.4% 상승했습니다.

통계청 관계자는 "술을 많이 마시는 회식 문화가 점차 줄어드는 데다가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까지 겹친 영향으로 보인다"며 "반면 커피숍을 찾는 문화가 확산하며 비알코올 음료점업의 생산지수는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음식점과 주점업 업황 부진은 고용 상황 악화로 이어졌습니다.

고용노동부의 사업체 노동력조사결과를 보면 작년 음식점 및 주점업의 비자발적 이직자는 4만 6천576명으로 201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간편식 먹는 1인가구 증가…양식·중식당 집중 타격
    • 입력 2019-03-10 10:50:24
    • 수정2019-03-10 10:51:12
    경제
작년 음식점 경기 한파에 특히 양식·중식 등 외국음식점의 매출이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인 가구를 중심으로 가정 간편식이 인기를 끌면서 한식뿐 아니라 외국 음식도 집에서 조리해 먹는 경우가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됩니다.

10일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음식점업 생산지수는 93.7(2015년=100, 이하 불변지수 기준)로 전년보다 3.6% 떨어졌습니다.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0년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입니다.

음식점업 생산지수는 각 업종의 매출액을 기반으로 작성되며 불변지수는 물가 영향을 제거한 실질 매출을 나타냅니다.

특히 양식·중식·일식 등 외국식 음식점들의 매출 하락이 두드러졌습니다.

작년 외국식 음식점업 생산지수는 87.8로 전년보다 15.7%나 떨어져 2010년 세부 업종 집계 시작 이래 하락 폭이 가장 컸습니다.

반면 기관 구내식당업(98.3)과 제과점업(107.9)은 오히려 각각 2.5%, 3.0% 상승했습니다.

한식 음식점업 생산지수도 93.2로 1년 전보다 1.3% 떨어지는 데 그쳐 세부 업종별 온도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습니다.

통계청 관계자는 "1인 가구가 늘어나는 기조에 가정 간편식이 활발히 개발되면서 외국식 음식을 식당에 가서 사 먹기보다 집에서 직접 해 먹는 경향이 강해진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문화 변화는 주점업 매출액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통계청의 분석입니다.

작년 주점업 생산지수는 97.9로 2017년보다 2.0% 떨어져 2016년 -1.7%에 이어 2년 연속 하락했습니다.

반면 커피숍 등 비알코올 음료점업 생산지수는 작년 146.6을 기록해 전년보다 8.4% 상승했습니다.

통계청 관계자는 "술을 많이 마시는 회식 문화가 점차 줄어드는 데다가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까지 겹친 영향으로 보인다"며 "반면 커피숍을 찾는 문화가 확산하며 비알코올 음료점업의 생산지수는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음식점과 주점업 업황 부진은 고용 상황 악화로 이어졌습니다.

고용노동부의 사업체 노동력조사결과를 보면 작년 음식점 및 주점업의 비자발적 이직자는 4만 6천576명으로 201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