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근혜 탄핵 2년…민주당 “탄핵부정 충격” vs 한국당 “이제 그만”
입력 2019.03.10 (15:59) 수정 2019.03.10 (18:06) 정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2주년인 오늘(10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한국당 일각의 '탄핵부정'과 사면을 거론한 태도를 정면 비판했습니다.

반면, 뒤늦게 논평을 낸 자유한국당은 "대통령과 민주당은 이제 그만 탄핵 열차에서 내리고 미래를 향해 걸어가라"며 현 정부를 겨냥했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민주주의와 헌법 가치의 중요성을 되새기면서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실망감을 함께 나타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 탄핵은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적 가치를 다시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그러나 박 전 대통령과 함께한 한국당은 탄핵을 부정하더니 급기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운운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박근혜 파면 2년, 국정농단의 어두운 역사를 국민과 함께 딛고 일어서 국정농단 사태가 남긴 화제를 해결해 나가는 국회의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개혁과제 완수를 다짐했습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입에서 거론된 박근혜 사면은 촛불혁명에 대한 불복이자 '도로 친박당 선언'"이라며 "국민을 두려워한다면 한국당 지도부는 국정농단 부역과 방조에 대한 책임을 통감해야지 친박 세력 모으기에 '올인'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자유시민정치박람회 초청 강연에 참여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정말 안타까운 그런 사태가 있었지만 이제는 정말 우리가 미래를 향해서 새출발 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현재를 딛고, 미래로 가는 사회가 되도록 저부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최근 당내 일부에서 주장하는 박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서는 "국민들의 뜻을 감안해 처리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이날의 아픔과 상처, 그리고 교훈을 잊지 않겠다"면서 "대통령과 민주당도 이제 그만 '탄핵 열차'라는 과거에서 벗어나 국민과 함께 미래로 걸어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2년 전 경고와 분노를 뒤로 한 채 권력에 취해 휘청거리고 있다"면서 "탄핵을 국민의 상처를 자극하는 대상으로만 활용하고 자신들의 과오를 돌아보는 거울로는 사용하고 있지 못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대통령 탄핵을 겪으면서 깨끗하고 정의로운 나라가 되길 바란 국민들에게 문재인정부는 많은 실망을 주고 있다"며 "'선민의식' 이전에 스스로가 헌법을 수호하는 정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탄핵 2년간 정치권과 정부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면서 "탄핵 주역 세력은 여전히 개혁의 발목을 잡고 있고, 정부는 개혁과 민생문제 해결에 성과를 보여주지 못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박근혜 탄핵 2년…민주당 “탄핵부정 충격” vs 한국당 “이제 그만”
    • 입력 2019-03-10 15:59:12
    • 수정2019-03-10 18:06:35
    정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2주년인 오늘(10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한국당 일각의 '탄핵부정'과 사면을 거론한 태도를 정면 비판했습니다.

반면, 뒤늦게 논평을 낸 자유한국당은 "대통령과 민주당은 이제 그만 탄핵 열차에서 내리고 미래를 향해 걸어가라"며 현 정부를 겨냥했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민주주의와 헌법 가치의 중요성을 되새기면서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실망감을 함께 나타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 탄핵은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적 가치를 다시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그러나 박 전 대통령과 함께한 한국당은 탄핵을 부정하더니 급기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운운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박근혜 파면 2년, 국정농단의 어두운 역사를 국민과 함께 딛고 일어서 국정농단 사태가 남긴 화제를 해결해 나가는 국회의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개혁과제 완수를 다짐했습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입에서 거론된 박근혜 사면은 촛불혁명에 대한 불복이자 '도로 친박당 선언'"이라며 "국민을 두려워한다면 한국당 지도부는 국정농단 부역과 방조에 대한 책임을 통감해야지 친박 세력 모으기에 '올인'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자유시민정치박람회 초청 강연에 참여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정말 안타까운 그런 사태가 있었지만 이제는 정말 우리가 미래를 향해서 새출발 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현재를 딛고, 미래로 가는 사회가 되도록 저부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최근 당내 일부에서 주장하는 박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서는 "국민들의 뜻을 감안해 처리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이날의 아픔과 상처, 그리고 교훈을 잊지 않겠다"면서 "대통령과 민주당도 이제 그만 '탄핵 열차'라는 과거에서 벗어나 국민과 함께 미래로 걸어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2년 전 경고와 분노를 뒤로 한 채 권력에 취해 휘청거리고 있다"면서 "탄핵을 국민의 상처를 자극하는 대상으로만 활용하고 자신들의 과오를 돌아보는 거울로는 사용하고 있지 못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대통령 탄핵을 겪으면서 깨끗하고 정의로운 나라가 되길 바란 국민들에게 문재인정부는 많은 실망을 주고 있다"며 "'선민의식' 이전에 스스로가 헌법을 수호하는 정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탄핵 2년간 정치권과 정부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면서 "탄핵 주역 세력은 여전히 개혁의 발목을 잡고 있고, 정부는 개혁과 민생문제 해결에 성과를 보여주지 못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