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4당 “한국당 ‘비례대표 폐지안’은 억지 주장…패스트트랙 협의 계속”
입력 2019.03.10 (18:53) 수정 2019.03.10 (18:54) 정치
자유한국당이 오늘(10일) 선거제 개혁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절차) 추진에 맞서 '비례대표 폐지·의원정수 축소'안을 들고 나온 가운데 여야 4당은 선거법 개혁을 방해하려는 억지주장일 뿐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오늘(10일)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의 내각제 개헌과 비례대표 폐지를 통한 의원정수 축소 주장은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혁 논의를 방해하기 위한 훼방안일 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비례대표를 없애고 270석으로 줄이자는 주장 역시 여야 4당이 의원정수 확대를 반대하는 국민 여론을 고려해 마련한 300석 안에 대한 반대를 위한 반대안"이라며 "진정성 있는 선거제 개혁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지난해 12월 여야 원내대표들은 연동형 비례제에 대한 합의까지 이뤘는데, 지금에 와서 아예 비례제를 없애겠다는 것은 기존 합의를 뒤집은 것이자 판을 깨겠다는 거짓말 정당의 천성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당의 선거제 제안이 더이상 무의미하다고 판단하고 패스트트랙을 위한 협의를 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5당 합의를 전면 부정하고, 선거제 개혁과 개헌 논의와의 순서를 뒤바꾸는 것은, 북미 협상 과정에서 완전 비핵화를 확인하기 전에는 어떤 상응 조치도 하지 말라고 미국을 다그치는 협상 방해 행위와 다를 바 없다"며 "차라리 의원직 총사퇴하겠다던 결기가 더 나아 보인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내고, "정치혐오 포퓰리즘에 편승해 정치개혁의 판을 깨겠다는 것으로 한심하기 짝이 없는 철 지난 반정치 행태"라며 "선거제도 개혁을 이루는 합법적 수단인 패스트트랙을 지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4당 “한국당 ‘비례대표 폐지안’은 억지 주장…패스트트랙 협의 계속”
    • 입력 2019-03-10 18:53:06
    • 수정2019-03-10 18:54:37
    정치
자유한국당이 오늘(10일) 선거제 개혁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절차) 추진에 맞서 '비례대표 폐지·의원정수 축소'안을 들고 나온 가운데 여야 4당은 선거법 개혁을 방해하려는 억지주장일 뿐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오늘(10일)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의 내각제 개헌과 비례대표 폐지를 통한 의원정수 축소 주장은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혁 논의를 방해하기 위한 훼방안일 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비례대표를 없애고 270석으로 줄이자는 주장 역시 여야 4당이 의원정수 확대를 반대하는 국민 여론을 고려해 마련한 300석 안에 대한 반대를 위한 반대안"이라며 "진정성 있는 선거제 개혁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지난해 12월 여야 원내대표들은 연동형 비례제에 대한 합의까지 이뤘는데, 지금에 와서 아예 비례제를 없애겠다는 것은 기존 합의를 뒤집은 것이자 판을 깨겠다는 거짓말 정당의 천성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당의 선거제 제안이 더이상 무의미하다고 판단하고 패스트트랙을 위한 협의를 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5당 합의를 전면 부정하고, 선거제 개혁과 개헌 논의와의 순서를 뒤바꾸는 것은, 북미 협상 과정에서 완전 비핵화를 확인하기 전에는 어떤 상응 조치도 하지 말라고 미국을 다그치는 협상 방해 행위와 다를 바 없다"며 "차라리 의원직 총사퇴하겠다던 결기가 더 나아 보인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내고, "정치혐오 포퓰리즘에 편승해 정치개혁의 판을 깨겠다는 것으로 한심하기 짝이 없는 철 지난 반정치 행태"라며 "선거제도 개혁을 이루는 합법적 수단인 패스트트랙을 지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