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두환 23년 만에 5·18 법정에…검·경 대비
입력 2019.03.11 (00:17) 수정 2019.03.11 (00:18) 사회
전두환 전 대통령이 오늘(11일) 23년 만에 다시 5.18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섭니다.

광주지방법원은 오늘 오후 2시 30분 201호 법정에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 씨의 재판을 열 예정입니다. 전 씨는 2017년 4월 펴낸 회고록에서 조비오 신부의 헬기 사격 목격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하며 조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전 씨 측이 재판 출석 의사를 밝히면서 법원과 검경이 경비와 이송 계획을 최종 점검하는 등 대비에 나섰습니다. 전 씨는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승용차를 이용해 광주로 향할 예정으로, 경찰 인력이 동행할 예정입니다. 전 씨는 경호차량과 함께 법원 뒷문으로 차를 타고 들어와 법정까지 10여 미터 걸어서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법원은 재판의 질서 유지를 위해 재판 참관 인원을 103석으로 제한했고, 경찰에 청사 주변 경호를 요청했습니다. 부인인 이순자 여사가 신뢰관계인 자격으로 법정에 동석할 수 있도록 요청해 법원은 전씨의 연령과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이를 허가했습니다.

5.18기념재단과 5.18 부상자회 등 5.18단체들은 전 씨가 광주시민과 5.18 영령들에게 사죄해야 하고, 법정에서 반드시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하며 전 씨의 차량이 지나갈 것으로 예상되는 광주지방법원 앞 도로에서 손팻말을 들고 '인간 띠 잇기' 퍼포먼스를 벌일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전두환 23년 만에 5·18 법정에…검·경 대비
    • 입력 2019-03-11 00:17:29
    • 수정2019-03-11 00:18:23
    사회
전두환 전 대통령이 오늘(11일) 23년 만에 다시 5.18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섭니다.

광주지방법원은 오늘 오후 2시 30분 201호 법정에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 씨의 재판을 열 예정입니다. 전 씨는 2017년 4월 펴낸 회고록에서 조비오 신부의 헬기 사격 목격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하며 조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전 씨 측이 재판 출석 의사를 밝히면서 법원과 검경이 경비와 이송 계획을 최종 점검하는 등 대비에 나섰습니다. 전 씨는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승용차를 이용해 광주로 향할 예정으로, 경찰 인력이 동행할 예정입니다. 전 씨는 경호차량과 함께 법원 뒷문으로 차를 타고 들어와 법정까지 10여 미터 걸어서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법원은 재판의 질서 유지를 위해 재판 참관 인원을 103석으로 제한했고, 경찰에 청사 주변 경호를 요청했습니다. 부인인 이순자 여사가 신뢰관계인 자격으로 법정에 동석할 수 있도록 요청해 법원은 전씨의 연령과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이를 허가했습니다.

5.18기념재단과 5.18 부상자회 등 5.18단체들은 전 씨가 광주시민과 5.18 영령들에게 사죄해야 하고, 법정에서 반드시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하며 전 씨의 차량이 지나갈 것으로 예상되는 광주지방법원 앞 도로에서 손팻말을 들고 '인간 띠 잇기' 퍼포먼스를 벌일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