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결자문사 글래스 루이스 “현대차 안 찬성…엘리엇 안 반대”
입력 2019.03.11 (01:00) 수정 2019.03.11 (01:03) 경제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과의 표 대결이 예고된 현대자동차 주주총회에서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관인 글래스 루이스가 회사 측 제안에 찬성표를 행사할 것을 주주들에게 권고했습니다.

1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글래스 루이스는 최근 낸 의결권 자문 보고서에서 배당과 사외이사 선임 등 엘리엇의 주주제안으로 현대차 사측과 의견이 엇갈린 주주총회 의안 3건에 대해 모두 현대차의 제안을 찬성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글래스 루이스는 배당 의안에 대해 사측이 제시한 1주당 3천원(보통주 기준) 지급에 찬성하고, 엘리엇이 제안한 1주당 2만1천967원(보통주 기준)에는 반대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글래스 루이스는 보고서에서 "대규모 일회성 배당금을 지급해 달라는 제안에 대해 주주들에게 지지를 권고할 수 없다"며 "빠르게 진화하는 자동차산업의 특성을 고려할 때 현대차가 경쟁력 향상과 장기적 수익률 제고를 위해 상당한 연구개발(R&D) 비용과 잠재적 인수합병(M&A) 활동이 요구될 것이라고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글래스 루이스는 또 사외이사 선임 의안에 대해선 사측이 제시한 윤치원·유진 오·이상승 등 3명의 후보에 대해 모두 찬성 의견을 낸 반면 엘리엇이 제안한 존 리우·로버트 랜달 맥긴·마거릿 빌슨 후보에는 모두 반대했습니다.

엘리엇이 제안한 사외이사 후보를 감사위원으로 선임해 달라던 요구에 대해서도 모두 반대를 권고했습니다.

글래스 루이스는 "사측이 제시한 사외이사들은 주주들의 지지를 받을 만한 충분한 자격을 갖췄다"며 "최근 회사가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중장기 투자 계획을 발표했는데 투자 분석, 자본 관리, 기업 거버넌스 분야에서 충분한 경험을 보유한 후보들이 이러한 계획의 성공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세계적인 의결권 자문기관인 글래스 루이스가 주총 의안과 관련해 엘리엇이 아닌 현대차 사측의 손을 들어주면서 표 대결을 앞둔 현대차로서는 주주들을 설득하는 데 힘을 받게 됐습니다.

하지만 글래스 루이스는 현대차의 재무제표 승인 안건에 대해선 감사보고서 등 감사 완료에 대한 명확한 공개가 없다는 이유로 반대 의견을 냈습니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지난 7일 감사 완료 시점에 맞춰 감사보고서를 공시했다"며 "감사보고서 공시 이전에 이번 리포트가 작성됐기 때문에 반대 의견이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해명했습니다.

아울러 글래스 루이스는 회사가 제안한 사내이사 후보인 이원희 사장과 알버트 비어만 사장에 대해서도 "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겸직하고 있어 이사회의 독립성을 침해할 수 있다"는 등의 이유로 반대 의견을 냈습니다.
  • 의결자문사 글래스 루이스 “현대차 안 찬성…엘리엇 안 반대”
    • 입력 2019-03-11 01:00:46
    • 수정2019-03-11 01:03:36
    경제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과의 표 대결이 예고된 현대자동차 주주총회에서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관인 글래스 루이스가 회사 측 제안에 찬성표를 행사할 것을 주주들에게 권고했습니다.

1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글래스 루이스는 최근 낸 의결권 자문 보고서에서 배당과 사외이사 선임 등 엘리엇의 주주제안으로 현대차 사측과 의견이 엇갈린 주주총회 의안 3건에 대해 모두 현대차의 제안을 찬성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글래스 루이스는 배당 의안에 대해 사측이 제시한 1주당 3천원(보통주 기준) 지급에 찬성하고, 엘리엇이 제안한 1주당 2만1천967원(보통주 기준)에는 반대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글래스 루이스는 보고서에서 "대규모 일회성 배당금을 지급해 달라는 제안에 대해 주주들에게 지지를 권고할 수 없다"며 "빠르게 진화하는 자동차산업의 특성을 고려할 때 현대차가 경쟁력 향상과 장기적 수익률 제고를 위해 상당한 연구개발(R&D) 비용과 잠재적 인수합병(M&A) 활동이 요구될 것이라고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글래스 루이스는 또 사외이사 선임 의안에 대해선 사측이 제시한 윤치원·유진 오·이상승 등 3명의 후보에 대해 모두 찬성 의견을 낸 반면 엘리엇이 제안한 존 리우·로버트 랜달 맥긴·마거릿 빌슨 후보에는 모두 반대했습니다.

엘리엇이 제안한 사외이사 후보를 감사위원으로 선임해 달라던 요구에 대해서도 모두 반대를 권고했습니다.

글래스 루이스는 "사측이 제시한 사외이사들은 주주들의 지지를 받을 만한 충분한 자격을 갖췄다"며 "최근 회사가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중장기 투자 계획을 발표했는데 투자 분석, 자본 관리, 기업 거버넌스 분야에서 충분한 경험을 보유한 후보들이 이러한 계획의 성공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세계적인 의결권 자문기관인 글래스 루이스가 주총 의안과 관련해 엘리엇이 아닌 현대차 사측의 손을 들어주면서 표 대결을 앞둔 현대차로서는 주주들을 설득하는 데 힘을 받게 됐습니다.

하지만 글래스 루이스는 현대차의 재무제표 승인 안건에 대해선 감사보고서 등 감사 완료에 대한 명확한 공개가 없다는 이유로 반대 의견을 냈습니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지난 7일 감사 완료 시점에 맞춰 감사보고서를 공시했다"며 "감사보고서 공시 이전에 이번 리포트가 작성됐기 때문에 반대 의견이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해명했습니다.

아울러 글래스 루이스는 회사가 제안한 사내이사 후보인 이원희 사장과 알버트 비어만 사장에 대해서도 "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겸직하고 있어 이사회의 독립성을 침해할 수 있다"는 등의 이유로 반대 의견을 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