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9 북미 정상회담
볼턴 “발사 여부 추측 않겠지만 눈 한번 깜박임 없이 北 본다”
입력 2019.03.11 (02:14) 수정 2019.03.11 (04:30) 국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0일(현지시간) 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동향 등과 관련해 논란의 확산을 피하면서도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미 ABC방송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한이 곧 위성이나 미사일을 발사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특정 상업 위성사진이 보여주는 것에 대해 추측하지 않겠다"면서 "그와 관련해 세부사항으로 들어가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미사일이나 위성을 발사하면 협상이 무산되는 것이냐는 질문에도 "역시 추측하지 않겠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개인적 관계에 자신있어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런 그의 발언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이나 위성 발사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등 동창리 관련 논란이 확산하는 것에 대해 일단 진화를 시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나 볼턴 보좌관은 "우리는 북한이 뭘 하는지 정확히 보고 있다. 그들의 역량에 대해 어떤 오해도 없다"면서 눈도 한번 깜박이지 않는다는 표현(unblinkingly)을 쓰기도 했습니다.

그는 "미국 정부는 (북한 관찰에) 많은 자원과 노력을 쓰고 있기 때문에 상업 위성사진에 의존할 필요가 없으며 우리는 북한에서 많은 것을 봐왔고 계속해서 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이 정보자산을 동원해 동창리 등의 동향을 속속들이 들여다보고 있다는 점을 부각해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볼턴 보좌관은 또 만약 북한이 위성이나 ICBM 발사 등을 감행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꽤(pretty)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할 당시 미국이 동창리 등의 동향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다시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3차 북미정상회담에 열려있다고 말했다. 일정이 정해진 것은 아니고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가야 할지 모른다"면서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재차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돌아가 그들의 입장에 대해 재고한 뒤 다시 돌아와 '빅딜'에 대하여 트럼프 대통령과 이야기하는 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다시 만날 수는 있지만 이를 위해서는 빅딜 수용이 전제돼야 한다면서 북측의 비핵화 결단을 거듭 압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볼턴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네줬다는 이른다 '빅딜 문서' 속 제안을 누가 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실무선에서 작성하고 통상적인 방법으로 승인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가 생각하는 북한 비핵화에 처음부터 생화학 무기 제거도 포함돼 있었다면서 이는 주한미군 때문에 중요하고 한국과 일본에도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볼턴 보좌과은 대북 경제제재를 언급하며 "지렛대는 북한이 아니라 우리 쪽에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옳은 합의를 원하는 것"이라고 재확인하기도 했습니다.

동창리 등 동향에 대한 볼턴 보좌관의 언급 수위는 지난 7일 미 국무부 고위당국자가 한 브리핑과 유사해 보입니다.

당시 이 당국자는 북한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으나 동창리가 북핵 시설의 핵심은 아니라며 논란의 확산을 경계하면서도 최대압박 기조를 내세워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발신했습니다.

앞서 미국 언론과 북한전문매체는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이 정상가동 상태로 복구된 것으로 보이며 평양 외곽 산음동 미사일 종합연구단지에서도 미사일 및 우주로켓 발사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볼턴 “발사 여부 추측 않겠지만 눈 한번 깜박임 없이 北 본다”
    • 입력 2019-03-11 02:14:30
    • 수정2019-03-11 04:30:48
    국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0일(현지시간) 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동향 등과 관련해 논란의 확산을 피하면서도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미 ABC방송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한이 곧 위성이나 미사일을 발사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특정 상업 위성사진이 보여주는 것에 대해 추측하지 않겠다"면서 "그와 관련해 세부사항으로 들어가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미사일이나 위성을 발사하면 협상이 무산되는 것이냐는 질문에도 "역시 추측하지 않겠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개인적 관계에 자신있어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런 그의 발언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이나 위성 발사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등 동창리 관련 논란이 확산하는 것에 대해 일단 진화를 시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나 볼턴 보좌관은 "우리는 북한이 뭘 하는지 정확히 보고 있다. 그들의 역량에 대해 어떤 오해도 없다"면서 눈도 한번 깜박이지 않는다는 표현(unblinkingly)을 쓰기도 했습니다.

그는 "미국 정부는 (북한 관찰에) 많은 자원과 노력을 쓰고 있기 때문에 상업 위성사진에 의존할 필요가 없으며 우리는 북한에서 많은 것을 봐왔고 계속해서 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이 정보자산을 동원해 동창리 등의 동향을 속속들이 들여다보고 있다는 점을 부각해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볼턴 보좌관은 또 만약 북한이 위성이나 ICBM 발사 등을 감행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꽤(pretty)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할 당시 미국이 동창리 등의 동향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다시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3차 북미정상회담에 열려있다고 말했다. 일정이 정해진 것은 아니고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가야 할지 모른다"면서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재차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돌아가 그들의 입장에 대해 재고한 뒤 다시 돌아와 '빅딜'에 대하여 트럼프 대통령과 이야기하는 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다시 만날 수는 있지만 이를 위해서는 빅딜 수용이 전제돼야 한다면서 북측의 비핵화 결단을 거듭 압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볼턴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네줬다는 이른다 '빅딜 문서' 속 제안을 누가 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실무선에서 작성하고 통상적인 방법으로 승인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가 생각하는 북한 비핵화에 처음부터 생화학 무기 제거도 포함돼 있었다면서 이는 주한미군 때문에 중요하고 한국과 일본에도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볼턴 보좌과은 대북 경제제재를 언급하며 "지렛대는 북한이 아니라 우리 쪽에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옳은 합의를 원하는 것"이라고 재확인하기도 했습니다.

동창리 등 동향에 대한 볼턴 보좌관의 언급 수위는 지난 7일 미 국무부 고위당국자가 한 브리핑과 유사해 보입니다.

당시 이 당국자는 북한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으나 동창리가 북핵 시설의 핵심은 아니라며 논란의 확산을 경계하면서도 최대압박 기조를 내세워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발신했습니다.

앞서 미국 언론과 북한전문매체는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이 정상가동 상태로 복구된 것으로 보이며 평양 외곽 산음동 미사일 종합연구단지에서도 미사일 및 우주로켓 발사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