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각국, 에티오피아 여객기 참사 애도…“충격과 슬픔”
입력 2019.03.11 (02:29) 수정 2019.03.11 (02:45) 국제
에티오피아에서 10일(현지시간) 여객기 추락 사고로 150여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한 뒤 희생자와 유가족들을 위로하는 세계 각국의 애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AP통신 등 외신은 이날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비롯한 독일 고위인사들이 에티오피아에 위로를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메르켈 총리의 대변인인 마르티나 피츠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총리가 (사고) 희생자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와 안타까움을 표했다"고 전했습니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은 "끔찍한 추락 사고를 전해 듣고 충격을 받았고 너무 슬프다"고 말했습니다.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도 애도 성명을 내고 에티오피아 주재 독일 대사관이 이번 사고와 관련해 에티오피아 정부와 긴밀한 소통을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슬픔을 함께 나누겠다"며 사망자들과 유가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이란은 이날 외무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에티오피아 정부와 국가, 그리고 희생자 가족들에게 위로의 뜻을 표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도 이번 사고 사망자에 자국민 2명이 포함된 점을 확인하고 성명으로 "희생자 가족들에게 우리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 역시 항공기 추락 사고로 슬픔에 빠졌다고 밝혔고, 에티오피아 총리실은 트위터 계정에서 "정부와 에티오피아 국민을 대신해 사고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각국, 에티오피아 여객기 참사 애도…“충격과 슬픔”
    • 입력 2019-03-11 02:29:09
    • 수정2019-03-11 02:45:13
    국제
에티오피아에서 10일(현지시간) 여객기 추락 사고로 150여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한 뒤 희생자와 유가족들을 위로하는 세계 각국의 애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AP통신 등 외신은 이날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비롯한 독일 고위인사들이 에티오피아에 위로를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메르켈 총리의 대변인인 마르티나 피츠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총리가 (사고) 희생자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와 안타까움을 표했다"고 전했습니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은 "끔찍한 추락 사고를 전해 듣고 충격을 받았고 너무 슬프다"고 말했습니다.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도 애도 성명을 내고 에티오피아 주재 독일 대사관이 이번 사고와 관련해 에티오피아 정부와 긴밀한 소통을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슬픔을 함께 나누겠다"며 사망자들과 유가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이란은 이날 외무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에티오피아 정부와 국가, 그리고 희생자 가족들에게 위로의 뜻을 표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도 이번 사고 사망자에 자국민 2명이 포함된 점을 확인하고 성명으로 "희생자 가족들에게 우리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 역시 항공기 추락 사고로 슬픔에 빠졌다고 밝혔고, 에티오피아 총리실은 트위터 계정에서 "정부와 에티오피아 국민을 대신해 사고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