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처럼 하잔 거냐” 러시아 곳곳 ‘인터넷 고립法’ 반대 시위
입력 2019.03.11 (04:23) 수정 2019.03.11 (04:31) 국제
러시아 곳곳에서 정부의 인터넷 규제안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AFP통신은 10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도심에 수천명이 모여 당국이 추진하는 새 인터넷 규제법안에 항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른 여러 도시에서도 소규모 시위가 열렸고, 주최 측은 러시아 전역에서 1만5천명이 시위에 동참했다고 집계했습니다.

러시아 경찰은 시위 현장에서 참가자 중 일부를 붙잡아 구금했습니다.

러시아 하원이 최근 1차로 의결한 법안에는 사이버보안을 강화하는 의도로 러시아 인터넷 트래픽(정보 이동)이 해외 서버를 경유하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시위대는 정부가 이러한 규제를 시작으로 러시아 인터넷망을 세계적으로 완전히 고립시켜 '북한 인터넷'처럼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할지 모른다고 우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북한처럼 하잔 거냐” 러시아 곳곳 ‘인터넷 고립法’ 반대 시위
    • 입력 2019-03-11 04:23:24
    • 수정2019-03-11 04:31:05
    국제
러시아 곳곳에서 정부의 인터넷 규제안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AFP통신은 10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도심에 수천명이 모여 당국이 추진하는 새 인터넷 규제법안에 항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른 여러 도시에서도 소규모 시위가 열렸고, 주최 측은 러시아 전역에서 1만5천명이 시위에 동참했다고 집계했습니다.

러시아 경찰은 시위 현장에서 참가자 중 일부를 붙잡아 구금했습니다.

러시아 하원이 최근 1차로 의결한 법안에는 사이버보안을 강화하는 의도로 러시아 인터넷 트래픽(정보 이동)이 해외 서버를 경유하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시위대는 정부가 이러한 규제를 시작으로 러시아 인터넷망을 세계적으로 완전히 고립시켜 '북한 인터넷'처럼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할지 모른다고 우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