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아세안 3국 순방 돌입…2차 북미회담 뒤 첫 외교 무대
입력 2019.03.11 (06:09) 수정 2019.03.11 (07: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세안 3개국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전, 브루나이 국왕과 정상회담을 하는 등 공식 일정을 시작합니다.

신 남방정책 동력 확보와 함께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문 대통령이 국제사회에 내놓을 메시지가 주목됩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어젯밤 이번 순방 첫번째 방문국인 브루나이에 도착했습니다.

우리나라 대통령이 브루나이를 국빈 방문한 건 19년 만입니다.

오늘 첫 공식 일정으로 볼키아 국왕이 주최하는 환영식에 이어 양국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습니다.

브루나이는 북한과도 수교를 맺고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국 협력 강화 방안은 물론, 최근 한반도 정세를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엔 우리나라 기업이 수주한 '템부롱 대교' 건설 현장도 방문해 근로자들을 격려할 예정입니다.

6박 7일간의 올해 첫 해외 순방은 아세안 3국과 협력을 강화해 신남방정책 동력을 끌어올리고, 한반도 평화 정책 지지를 확보하는 게 목적입니다.

문 대통령은 순방길에 오르며 남긴 글에서 "미래는 아시아의 시대"라며 "이번 순방을 통해 한국와 아세안의 거리를 더 가깝게 하고 문화와 인적 교류를 촉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아세안과 함께 '사람 중심의 평화·번영 공동체를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순방은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문 대통령의 첫 공식 외교 무대입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한 건, 아직 해야할 일이 많다는 의미라며 다시 한번 중재 역할을 예고한 문 대통령이 국제사회에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브루나이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문 대통령, 아세안 3국 순방 돌입…2차 북미회담 뒤 첫 외교 무대
    • 입력 2019-03-11 06:10:17
    • 수정2019-03-11 07:56:34
    뉴스광장 1부
[앵커]

아세안 3개국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전, 브루나이 국왕과 정상회담을 하는 등 공식 일정을 시작합니다.

신 남방정책 동력 확보와 함께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문 대통령이 국제사회에 내놓을 메시지가 주목됩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어젯밤 이번 순방 첫번째 방문국인 브루나이에 도착했습니다.

우리나라 대통령이 브루나이를 국빈 방문한 건 19년 만입니다.

오늘 첫 공식 일정으로 볼키아 국왕이 주최하는 환영식에 이어 양국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습니다.

브루나이는 북한과도 수교를 맺고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국 협력 강화 방안은 물론, 최근 한반도 정세를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엔 우리나라 기업이 수주한 '템부롱 대교' 건설 현장도 방문해 근로자들을 격려할 예정입니다.

6박 7일간의 올해 첫 해외 순방은 아세안 3국과 협력을 강화해 신남방정책 동력을 끌어올리고, 한반도 평화 정책 지지를 확보하는 게 목적입니다.

문 대통령은 순방길에 오르며 남긴 글에서 "미래는 아시아의 시대"라며 "이번 순방을 통해 한국와 아세안의 거리를 더 가깝게 하고 문화와 인적 교류를 촉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아세안과 함께 '사람 중심의 평화·번영 공동체를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순방은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문 대통령의 첫 공식 외교 무대입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한 건, 아직 해야할 일이 많다는 의미라며 다시 한번 중재 역할을 예고한 문 대통령이 국제사회에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브루나이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