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두환, 23년 만에 오늘 광주 법정 출석…이 시각 연희동
입력 2019.03.11 (06:59) 수정 2019.03.11 (09: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년 만에 법정에 서는 날입니다.

날이 밝으면서 전 씨의 재판은 이제 몇시간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전 씨의 자택 앞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푸른 기자! 이제 출발까지 한시간 반밖에 남지 않았죠.

전씨, 모습을 드러냈습니까?

[기자]

네, 조금 전 6시 45분쯤 전씨의 자택 2층 오른쪽 창문에 불이 들어왔습니다.

6시쯤 여성 한명이 집에서 나와 차고로 향했고요.

6시 15분쯤엔 전 씨의 경호관이라고 밝힌 중년 남성도 대문을 통해 집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현장에 수십명의 취재진과 경찰들이 대기중인데, 잠시 뒤 일곱시 반쯤 집회를 예고한 보수단체 회원들도 속속 도착하고 있습니다.

[앵커]

집회 규모는 어느 정도입니까?

[기자]

경찰은 시위에 대략 300여명이 모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들은 전 씨가 광주에 내려가 재판을 받는 것 자체에 반대하는 입장인데요.

경찰은 집회 때문에 또 출석이 미뤄지는 일이 없도록, 평소 전 씨의 자택을 지키던 의경 1개 중대 외에도 별도의 경비 인력을 투입할 방침입니다.

[앵커]

전씨가 예정대로 출발한다면, 광주 도착은 언제쯤입니까?

[기자]

네, 경찰은 앞서 전 씨가 부인 이순자 씨와 함께 승용차를 타고 오전 8시 반쯤 광주지법으로 출발할 거라고 밝혔는데요.

연희동 자택을 관할하는 서대문경찰서 소속 2개 형사팀 10여 명도 전 씨의 승용차를 뒤따라 갑니다.

형사팀과 별개로 경호를 맡은 경찰 경호대 5명도 전 씨를 따라 광주로 이동하는데요.

도착 예상 시각은 오후 한시 반쯤입니다.

광주지법에 전씨가 도착하면 경찰은 법원이 발부한 구인장을 집행할 예정인데요.

전 씨는 법원 대기실에서 한 시간쯤 기다린 뒤 오늘 오후 두 시 반, 광주지법 201호에서 23년 만에 다시 한번 법정에 서게 됩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전두환, 23년 만에 오늘 광주 법정 출석…이 시각 연희동
    • 입력 2019-03-11 07:02:00
    • 수정2019-03-11 09:56:21
    뉴스광장
[앵커]

오늘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년 만에 법정에 서는 날입니다.

날이 밝으면서 전 씨의 재판은 이제 몇시간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전 씨의 자택 앞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푸른 기자! 이제 출발까지 한시간 반밖에 남지 않았죠.

전씨, 모습을 드러냈습니까?

[기자]

네, 조금 전 6시 45분쯤 전씨의 자택 2층 오른쪽 창문에 불이 들어왔습니다.

6시쯤 여성 한명이 집에서 나와 차고로 향했고요.

6시 15분쯤엔 전 씨의 경호관이라고 밝힌 중년 남성도 대문을 통해 집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현장에 수십명의 취재진과 경찰들이 대기중인데, 잠시 뒤 일곱시 반쯤 집회를 예고한 보수단체 회원들도 속속 도착하고 있습니다.

[앵커]

집회 규모는 어느 정도입니까?

[기자]

경찰은 시위에 대략 300여명이 모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들은 전 씨가 광주에 내려가 재판을 받는 것 자체에 반대하는 입장인데요.

경찰은 집회 때문에 또 출석이 미뤄지는 일이 없도록, 평소 전 씨의 자택을 지키던 의경 1개 중대 외에도 별도의 경비 인력을 투입할 방침입니다.

[앵커]

전씨가 예정대로 출발한다면, 광주 도착은 언제쯤입니까?

[기자]

네, 경찰은 앞서 전 씨가 부인 이순자 씨와 함께 승용차를 타고 오전 8시 반쯤 광주지법으로 출발할 거라고 밝혔는데요.

연희동 자택을 관할하는 서대문경찰서 소속 2개 형사팀 10여 명도 전 씨의 승용차를 뒤따라 갑니다.

형사팀과 별개로 경호를 맡은 경찰 경호대 5명도 전 씨를 따라 광주로 이동하는데요.

도착 예상 시각은 오후 한시 반쯤입니다.

광주지법에 전씨가 도착하면 경찰은 법원이 발부한 구인장을 집행할 예정인데요.

전 씨는 법원 대기실에서 한 시간쯤 기다린 뒤 오늘 오후 두 시 반, 광주지법 201호에서 23년 만에 다시 한번 법정에 서게 됩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