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4당 ‘패스트트랙’ 추진…한국당은 의원직 축소로 맞불
입력 2019.03.11 (07:13) 수정 2019.03.11 (07:1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까스로 정상화된 국회가 또다시 출렁이고 있습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고리로 여야 4당이 중점 법안들에 대해 패스트트랙, 신속처리안건을 추진하자 한국당이 맞불을 놓고 나섰습니다.

비례대표를 폐지하고 국회의원수를 270명으로 줄이자는 건데 문 열자마자 파행이 우려됩니다.

김연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오늘 조찬회동을 통해 선거제 개혁안 패스트트랙 협상을 시작합니다.

민주당이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제안한 선거제안과 9가지 개혁법안에 대한 야3당 입장을 먼저 정리하겠다는 겁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가급적 신속하게 패스스트랙에 관한 단일안을 만들고 (이번 주 안에) 패스트트랙을 진행하는 것을 목표로 해서 협상을 진행하고..."]

반면 한국당은 연동형 비례제를 전혀 수용하지 않은 자체 안을 꺼내며 맞불을 놨습니다.

비례대표를 없애고 지역구 의석만 270석으로 하자는 겁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내각제 개헌 없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것에는 찬성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여야4당은 한국당의 의석수 축소안은 정치 혐오를 부추기는 것으로, 선거제 개혁안에 훼방을 놓는 몽니라며 비판했습니다.

[강병원/더불민주당 원내대변인 : "(자유한국당이) 국민의 절대 다수가 반대하는 내각제 개헌을 들고 나온 것은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혁 방해하려는 억지주장이자 훼방일 뿐입니다."]

여야4당은 일단 선거제 개혁안을 놓고는 한국당 안과는 상관없이 패스트트랙 협상을 진행할 방침입니다.

오는 15일까지는 자체 안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민주당이 일괄 추진하자는 이른바 개혁 법안에 대한 야3당 입장이 제각각이고, 한국당은 총력 저지 입장이라 3월 국회는 시작부터 난항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여야 4당 ‘패스트트랙’ 추진…한국당은 의원직 축소로 맞불
    • 입력 2019-03-11 07:15:15
    • 수정2019-03-11 07:19:38
    뉴스광장
[앵커]

가까스로 정상화된 국회가 또다시 출렁이고 있습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고리로 여야 4당이 중점 법안들에 대해 패스트트랙, 신속처리안건을 추진하자 한국당이 맞불을 놓고 나섰습니다.

비례대표를 폐지하고 국회의원수를 270명으로 줄이자는 건데 문 열자마자 파행이 우려됩니다.

김연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오늘 조찬회동을 통해 선거제 개혁안 패스트트랙 협상을 시작합니다.

민주당이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제안한 선거제안과 9가지 개혁법안에 대한 야3당 입장을 먼저 정리하겠다는 겁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가급적 신속하게 패스스트랙에 관한 단일안을 만들고 (이번 주 안에) 패스트트랙을 진행하는 것을 목표로 해서 협상을 진행하고..."]

반면 한국당은 연동형 비례제를 전혀 수용하지 않은 자체 안을 꺼내며 맞불을 놨습니다.

비례대표를 없애고 지역구 의석만 270석으로 하자는 겁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내각제 개헌 없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것에는 찬성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여야4당은 한국당의 의석수 축소안은 정치 혐오를 부추기는 것으로, 선거제 개혁안에 훼방을 놓는 몽니라며 비판했습니다.

[강병원/더불민주당 원내대변인 : "(자유한국당이) 국민의 절대 다수가 반대하는 내각제 개헌을 들고 나온 것은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혁 방해하려는 억지주장이자 훼방일 뿐입니다."]

여야4당은 일단 선거제 개혁안을 놓고는 한국당 안과는 상관없이 패스트트랙 협상을 진행할 방침입니다.

오는 15일까지는 자체 안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민주당이 일괄 추진하자는 이른바 개혁 법안에 대한 야3당 입장이 제각각이고, 한국당은 총력 저지 입장이라 3월 국회는 시작부터 난항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