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전 급상승·하강 반복”
입력 2019.03.11 (07:22) 수정 2019.03.11 (07:23) 국제
150명이 넘는 사망자를 낸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의 정확한 원인이 아직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이 비행기가 사고 전 심하게 급상승과 하강을 반복하며 요동쳤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간 10일 전했습니다.

비행 추적 웹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한 ET 302편은 아디스아바바 공항에서 이륙한 후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덥고 고도가 높은 곳에 있는 이 공항은 옅은 공기층으로 이륙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곳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여객기는 이륙 후 거의 1천 피트를 상승한 후 다시 450피트 정도 하락했습니다. 그리고 위성 추적 데이터가 사라질 때(사고 시점으로 추정)까지 빠르게 900피트를 올라갔다고 플라이트레이더24가 밝혔습니다.

그러나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며, 항공기 안전 전문가들도 아직 원인을 추정하기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ET 302편은 10일 오전 승객 149명과 승무원 8명을 태우고 에티오피아를 떠나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도중 추락했습니다.

항공사 측은 이 비행기가 이륙 6분만에 아디스아바바에서 남동쪽으로 약 62㎞ 떨어진 비쇼프투시 근처에 추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에티오피아 국영 TV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탑승자 중 생존자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전 급상승·하강 반복”
    • 입력 2019-03-11 07:22:56
    • 수정2019-03-11 07:23:50
    국제
150명이 넘는 사망자를 낸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의 정확한 원인이 아직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이 비행기가 사고 전 심하게 급상승과 하강을 반복하며 요동쳤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간 10일 전했습니다.

비행 추적 웹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한 ET 302편은 아디스아바바 공항에서 이륙한 후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덥고 고도가 높은 곳에 있는 이 공항은 옅은 공기층으로 이륙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곳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여객기는 이륙 후 거의 1천 피트를 상승한 후 다시 450피트 정도 하락했습니다. 그리고 위성 추적 데이터가 사라질 때(사고 시점으로 추정)까지 빠르게 900피트를 올라갔다고 플라이트레이더24가 밝혔습니다.

그러나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며, 항공기 안전 전문가들도 아직 원인을 추정하기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ET 302편은 10일 오전 승객 149명과 승무원 8명을 태우고 에티오피아를 떠나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도중 추락했습니다.

항공사 측은 이 비행기가 이륙 6분만에 아디스아바바에서 남동쪽으로 약 62㎞ 떨어진 비쇼프투시 근처에 추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에티오피아 국영 TV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탑승자 중 생존자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