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절한 키워드] ‘8년’·‘민주화운동 대부 별세’ 외
입력 2019.03.11 (08:47) 수정 2019.03.11 (08:5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금부터는 뉴스 속에 숨은 키워드 찾아서 그 의미, 짚어드립니다.

친절한 키워드 시작하겠습니다.

오늘의 첫 번째 키워드는 8년 입니다.

동일본 대지진 얘기인데요, 오늘로 꼭 8년이 됐습니다.

당시 규모 9.0의 초강력 지진이 일본 도호쿠 지방을 덮쳐서 이렇게 마치 재난영화의 한 장면처럼 모든 것들이 순식간에 사라졌는데요.

공식 사망자만 만 5천8백여 명이고, 실종자만 2천 5백 명이 넘습니다.

8년이 지났지만 그 상처, 여전합니다.

피난 생활을 하는 사람은 5만 4천여 명에 이르고요.

또, 방사능 공포를 불러온 후쿠시마 원전의 폭발의 피해도 여전합니다.

폭발 직후에 11개이던 피난 지시 구역이 지금은 3곳으로 줄었지만, 피난 지시구역이 해제돼도 사람들 발길이 뚝 끊긴 유령 마을이 됐습니다.

여기다 110만 톤에 이르는 방사능 오염수도 골칫거립니다.

일본 정부는 내년 도쿄올림픽 때 피해 복구 상황을 전 세계에 보여주겠다고 했지만, 이렇게 피해 복구는 더디기만 합니다.

오늘의 첫번째 키워드였습니다.

두 번째 키워드로 넘어가보겠습니다.

두 번째 키워드, 민주화운동 대부 별세 입니다.

유신독재에 항거한 민주화운동의 거목, 문동환 목사가 향년 98세로 별세했습니다.

미국 유학시절 민중신학에 관심을 가졌던 고인은 귀국 후 모교인 한신대학교 교수로 부임해 유신정권에 맞서 민주화운동을 이끌다 정권탄압으로 해직됐는데요.

명동성당에서 긴급조치 철폐와 의회정치 회복을 요구한 '3·1 민주구국선언' 사건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 문익환 목사 등과 옥고를 치렀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치에 입문했지만, 3년 만에 다시 미국에서 신학연구에 몰두하는 등 한 평생을 민주화 운동을 위해 헌신했습니다.

어제 빈소에는 정치권과 종교계 등 많은 사람들이 찾아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오늘의 두 번째 키워드 였습니다.

세 번째 키워드, 보겠습니다.

환갑맞은 바비 입니다.

어린이들의 오랜 친구인 바비가 이번 주말 60번째 생일을 맞습니다.

1959년 미국 뉴욕의 장난감 박람회에서 처음 등장한 이후에 지금까지 무려 10억 개 이상 팔린 걸로 추산됩니다.

이렇게 사랑을 받다보니까 바비의 모습, 대부분의 여성들에게 동경의 대상 이었습니다.

큰 키에 깡마른 팔 다리를 가지려고 여성들이 무리하게 다이어트를 하면서 사회적 문제가 되기도 했고, 여기에 인종차별 논란까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바비가 변신을 시작했는데요.

통통한 바비, 유색 인종 바비, 나왔고요.

키 작은 바비까지 등장했습니다.

환갑을 맞은 올해엔 휠체어를 타고, 의족을 했어도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었습니다.

60년 동안의 바비의 변신은 스스로, '자신다울 때' 진짜 아름답다는 철학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친절한 키워드였습니다.
  • [친절한 키워드] ‘8년’·‘민주화운동 대부 별세’ 외
    • 입력 2019-03-11 08:51:02
    • 수정2019-03-11 08:57:44
    아침뉴스타임
지금부터는 뉴스 속에 숨은 키워드 찾아서 그 의미, 짚어드립니다.

친절한 키워드 시작하겠습니다.

오늘의 첫 번째 키워드는 8년 입니다.

동일본 대지진 얘기인데요, 오늘로 꼭 8년이 됐습니다.

당시 규모 9.0의 초강력 지진이 일본 도호쿠 지방을 덮쳐서 이렇게 마치 재난영화의 한 장면처럼 모든 것들이 순식간에 사라졌는데요.

공식 사망자만 만 5천8백여 명이고, 실종자만 2천 5백 명이 넘습니다.

8년이 지났지만 그 상처, 여전합니다.

피난 생활을 하는 사람은 5만 4천여 명에 이르고요.

또, 방사능 공포를 불러온 후쿠시마 원전의 폭발의 피해도 여전합니다.

폭발 직후에 11개이던 피난 지시 구역이 지금은 3곳으로 줄었지만, 피난 지시구역이 해제돼도 사람들 발길이 뚝 끊긴 유령 마을이 됐습니다.

여기다 110만 톤에 이르는 방사능 오염수도 골칫거립니다.

일본 정부는 내년 도쿄올림픽 때 피해 복구 상황을 전 세계에 보여주겠다고 했지만, 이렇게 피해 복구는 더디기만 합니다.

오늘의 첫번째 키워드였습니다.

두 번째 키워드로 넘어가보겠습니다.

두 번째 키워드, 민주화운동 대부 별세 입니다.

유신독재에 항거한 민주화운동의 거목, 문동환 목사가 향년 98세로 별세했습니다.

미국 유학시절 민중신학에 관심을 가졌던 고인은 귀국 후 모교인 한신대학교 교수로 부임해 유신정권에 맞서 민주화운동을 이끌다 정권탄압으로 해직됐는데요.

명동성당에서 긴급조치 철폐와 의회정치 회복을 요구한 '3·1 민주구국선언' 사건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 문익환 목사 등과 옥고를 치렀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치에 입문했지만, 3년 만에 다시 미국에서 신학연구에 몰두하는 등 한 평생을 민주화 운동을 위해 헌신했습니다.

어제 빈소에는 정치권과 종교계 등 많은 사람들이 찾아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오늘의 두 번째 키워드 였습니다.

세 번째 키워드, 보겠습니다.

환갑맞은 바비 입니다.

어린이들의 오랜 친구인 바비가 이번 주말 60번째 생일을 맞습니다.

1959년 미국 뉴욕의 장난감 박람회에서 처음 등장한 이후에 지금까지 무려 10억 개 이상 팔린 걸로 추산됩니다.

이렇게 사랑을 받다보니까 바비의 모습, 대부분의 여성들에게 동경의 대상 이었습니다.

큰 키에 깡마른 팔 다리를 가지려고 여성들이 무리하게 다이어트를 하면서 사회적 문제가 되기도 했고, 여기에 인종차별 논란까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바비가 변신을 시작했는데요.

통통한 바비, 유색 인종 바비, 나왔고요.

키 작은 바비까지 등장했습니다.

환갑을 맞은 올해엔 휠체어를 타고, 의족을 했어도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었습니다.

60년 동안의 바비의 변신은 스스로, '자신다울 때' 진짜 아름답다는 철학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친절한 키워드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