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천억 사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업’ 대표 영장…피해자 모임 “끼워 맞추기”
입력 2019.03.11 (10:56) 수정 2019.03.11 (16:47) 사회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업'의 대표가 수천억 원대의 사기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9시 반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일대에서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업' 대표 강 모 씨를 유사수신행위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사기 등의 혐의로 오늘(11일)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19일 코인업 사무실에서 압수한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피해자가 수천 명에 달하며, 피해 금액도 수천억 원 상당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크게 가상화폐와 투자 상품, 상품권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아직 상장도 되지 않은 가상화폐 상품은 수익구조가 발생하지도 않는데도 가상화폐에 투자하면 수백 퍼센트의 수익을 올릴 수 있다거나, 투자금 대비 단기 수익이 수백만 원이 된다는 식으로 상품을 소개하며 불법 투자금을 끌어모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또 상장 이후에 쓸 수 있다는 식으로 허위 상품권 발행해 뿌리는 방식으로 투자자들을 모은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경찰은 이 자체가 유사수신 불법 행위로 보고 있습니다.

코인업은 투자자를 유치해 온 이들 일부에게는 실제 배당금을 주기도 해, 투자자들이 믿을 수 밖에 없는 '다단계' 수법도 쓴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수익 구조가 만들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이른바 투자금 돌려막기 식으로 배당금이나 수익금을 줬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수천 명까지 늘어날 수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오늘 오전에는 서울 수서경찰서 앞에서 코인업 피해자 모임 회원 500여 명이 강 씨를 구속수사 해달라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집회에서 "업체 대표 강 씨는 일자리 창출과 외화벌이 명목으로 투자를 유치한, 특가법상 사기와 유사수신 관련법 피의자"라며 "강 씨 일당을 하루빨리 구속 수사해 진실을 규명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피해자 모임은 그러면서 경찰의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도 촉구했습니다.

피해자 모임 측은 "지난달 이 업체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이 있었는데, 강 씨 일당은 압수수색 전날 밤 투자금을 모두 챙겨 달아났다"면서, "경찰이 사전에 강 씨 일당의 신병을 확보하지도 못한 채 형식적인 압수수색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오히려 피해자들을 공범이라며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피해자 모임 대표는 "경찰은 투자한 사람 전부를 유사수신이나 불법 다단계에 가담한 사람으로 지정했고, 강 대표의 신병을 미리 확보 하지 못한 상태에서 끼워 맞추기 식으로 수사했다"며 "그 안에는 사기가 아닌 실제 계약과 진행이 된 코인 관련 사업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서울 수서경찰서는 사기와 유사수신행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지난달 코인업 사무실 2곳을 압수수색을 했습니다.

경찰은 코인업 측이 자사 발행 암호 화폐를 주요 거래소에 상장한다며 거액의 투자금을 끌어모았고, 단기간에 수백 퍼센트의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광고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수천억 사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업’ 대표 영장…피해자 모임 “끼워 맞추기”
    • 입력 2019-03-11 10:56:45
    • 수정2019-03-11 16:47:05
    사회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업'의 대표가 수천억 원대의 사기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9시 반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일대에서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업' 대표 강 모 씨를 유사수신행위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사기 등의 혐의로 오늘(11일)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19일 코인업 사무실에서 압수한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피해자가 수천 명에 달하며, 피해 금액도 수천억 원 상당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크게 가상화폐와 투자 상품, 상품권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아직 상장도 되지 않은 가상화폐 상품은 수익구조가 발생하지도 않는데도 가상화폐에 투자하면 수백 퍼센트의 수익을 올릴 수 있다거나, 투자금 대비 단기 수익이 수백만 원이 된다는 식으로 상품을 소개하며 불법 투자금을 끌어모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또 상장 이후에 쓸 수 있다는 식으로 허위 상품권 발행해 뿌리는 방식으로 투자자들을 모은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경찰은 이 자체가 유사수신 불법 행위로 보고 있습니다.

코인업은 투자자를 유치해 온 이들 일부에게는 실제 배당금을 주기도 해, 투자자들이 믿을 수 밖에 없는 '다단계' 수법도 쓴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수익 구조가 만들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이른바 투자금 돌려막기 식으로 배당금이나 수익금을 줬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수천 명까지 늘어날 수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오늘 오전에는 서울 수서경찰서 앞에서 코인업 피해자 모임 회원 500여 명이 강 씨를 구속수사 해달라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집회에서 "업체 대표 강 씨는 일자리 창출과 외화벌이 명목으로 투자를 유치한, 특가법상 사기와 유사수신 관련법 피의자"라며 "강 씨 일당을 하루빨리 구속 수사해 진실을 규명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피해자 모임은 그러면서 경찰의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도 촉구했습니다.

피해자 모임 측은 "지난달 이 업체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이 있었는데, 강 씨 일당은 압수수색 전날 밤 투자금을 모두 챙겨 달아났다"면서, "경찰이 사전에 강 씨 일당의 신병을 확보하지도 못한 채 형식적인 압수수색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오히려 피해자들을 공범이라며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피해자 모임 대표는 "경찰은 투자한 사람 전부를 유사수신이나 불법 다단계에 가담한 사람으로 지정했고, 강 대표의 신병을 미리 확보 하지 못한 상태에서 끼워 맞추기 식으로 수사했다"며 "그 안에는 사기가 아닌 실제 계약과 진행이 된 코인 관련 사업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서울 수서경찰서는 사기와 유사수신행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지난달 코인업 사무실 2곳을 압수수색을 했습니다.

경찰은 코인업 측이 자사 발행 암호 화폐를 주요 거래소에 상장한다며 거액의 투자금을 끌어모았고, 단기간에 수백 퍼센트의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광고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