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정부, 잇따라 추락 ‘737 맥스’ 여객기 운항 중단
입력 2019.03.11 (11:03) 수정 2019.03.11 (11:08) 국제
중국 당국이 자국 항공사들에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와 같은 기종인 보잉 '737 맥스(MAX)' 시리즈의 운항을 잠정 중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오늘(11일) 경제매체 차이징(財經)에 따르면 중국 항공사들은 이미 전날부터 737 맥스 시리즈 기종 운항을 대부분 중단했습니다. 이는 모든 국내 항공사가 이 기종 운항을 중단하라는 민용항공국의 요구에 따른 것이라고 차이징 등 중국 언론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케냐 나이로비행 에티오피아항공 '737 맥스 8' 여객기는 이륙 직후 추락해 탑승한 157명이 모두 숨졌습니다. 지난해 10월 말 인도네시아 해상에서 라이언에어의 '737 맥스 8' 기종이 이륙 13분만에 추락해 탑승자 189명 전원이 숨진 데 이어 약 5개월만에 같은 기종의 추락사고가 나왔습니다.

지난 1월까지 보잉 737 맥스 인도 대수는 350대이며 주문 대수는 5천77대입니다. 중국 항공사들은 이 가운데 60여대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중국남방항공 16대,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14대, 중국동방항공 13대, 샤먼항공 9대, 하이난항공 9대 등입니다.

보도에 따르면 당국의 통지 이후 상당수 항공편에 737 맥스 대신 737-800 기종이 대체 투입됐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월까지 보잉이 전 세계 항공사에 인도한 737 맥스 가운데 중국 항공사들이 약 20%를 차지했다면서, 세계 최대 항공시장인 중국에서 나온 이번 조치로 보잉의 명성이 또다시 타격을 입었다고 전했습니다.

737 맥스는 2017년부터 상업비행을 시작한 보잉 737시리즈의 최신 기종입니다. 이 기종은 보잉의 영업이익에서 거의 3분의 1을 차지하며 연 매출은 3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블룸버그인텔리전스는 예상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중국 정부, 잇따라 추락 ‘737 맥스’ 여객기 운항 중단
    • 입력 2019-03-11 11:03:53
    • 수정2019-03-11 11:08:34
    국제
중국 당국이 자국 항공사들에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와 같은 기종인 보잉 '737 맥스(MAX)' 시리즈의 운항을 잠정 중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오늘(11일) 경제매체 차이징(財經)에 따르면 중국 항공사들은 이미 전날부터 737 맥스 시리즈 기종 운항을 대부분 중단했습니다. 이는 모든 국내 항공사가 이 기종 운항을 중단하라는 민용항공국의 요구에 따른 것이라고 차이징 등 중국 언론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케냐 나이로비행 에티오피아항공 '737 맥스 8' 여객기는 이륙 직후 추락해 탑승한 157명이 모두 숨졌습니다. 지난해 10월 말 인도네시아 해상에서 라이언에어의 '737 맥스 8' 기종이 이륙 13분만에 추락해 탑승자 189명 전원이 숨진 데 이어 약 5개월만에 같은 기종의 추락사고가 나왔습니다.

지난 1월까지 보잉 737 맥스 인도 대수는 350대이며 주문 대수는 5천77대입니다. 중국 항공사들은 이 가운데 60여대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중국남방항공 16대,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14대, 중국동방항공 13대, 샤먼항공 9대, 하이난항공 9대 등입니다.

보도에 따르면 당국의 통지 이후 상당수 항공편에 737 맥스 대신 737-800 기종이 대체 투입됐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월까지 보잉이 전 세계 항공사에 인도한 737 맥스 가운데 중국 항공사들이 약 20%를 차지했다면서, 세계 최대 항공시장인 중국에서 나온 이번 조치로 보잉의 명성이 또다시 타격을 입었다고 전했습니다.

737 맥스는 2017년부터 상업비행을 시작한 보잉 737시리즈의 최신 기종입니다. 이 기종은 보잉의 영업이익에서 거의 3분의 1을 차지하며 연 매출은 3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블룸버그인텔리전스는 예상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