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전 협력업체 찾은 황교안 “탈원전 막기 위해 총력”
입력 2019.03.11 (11:35) 수정 2019.03.11 (11:39) 정치
1박2일 일정으로 부산과 경남 창원을 잇따라 찾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겨냥해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건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1일) 오전 경남 창원시의 한 원전 협력업체와의 간담회에 참석해 "고도의 원전 기술력을 가진 업체들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원전 산업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지 않고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협력업체 방문에 앞서 황 대표는 창원 두산중공업 후문 인근에서 공장 근로자들에게 손을 흔들며 출근길 인사를 건넸습니다.

황 대표는 이날 창원 성산노인종합복지관을 찾아 배식 봉사를 마친 뒤 오후에는 취임 후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엽니다. 이어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나설 강기윤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원전 협력업체 찾은 황교안 “탈원전 막기 위해 총력”
    • 입력 2019-03-11 11:35:48
    • 수정2019-03-11 11:39:23
    정치
1박2일 일정으로 부산과 경남 창원을 잇따라 찾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겨냥해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건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1일) 오전 경남 창원시의 한 원전 협력업체와의 간담회에 참석해 "고도의 원전 기술력을 가진 업체들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원전 산업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지 않고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협력업체 방문에 앞서 황 대표는 창원 두산중공업 후문 인근에서 공장 근로자들에게 손을 흔들며 출근길 인사를 건넸습니다.

황 대표는 이날 창원 성산노인종합복지관을 찾아 배식 봉사를 마친 뒤 오후에는 취임 후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엽니다. 이어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나설 강기윤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