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딜 브렉시트시 한국 GDP 11년내 0.064%↓…피해 제한적”
입력 2019.03.11 (11:35) 수정 2019.03.11 (11:52) 경제
영국이 예정대로 오는 31일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브렉시트(BREXIT)를 감행해도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오늘(11일) '브렉시트 시나리오별 주요국 국내총생산(GDP) 영향'을 발표하고, 노딜(No deal) 브렉시트의 경우 영국과 EU의 경제성장 둔화에 따라 한국 GDP가 2030년까지 0.064%, 8억 2천만 달러(약 9300억 원)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노딜 브렉시트란 영국이 EU와 아무런 별도 합의 없이 탈퇴하는 경우를 말합니다.

보고서는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하면 영국과 EU 27개국의 GDP가 2030년까지 각각 6.0%, 1.0% 감소하고 유럽에 대한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금액 기준으로 한국의 GDP 감소 8억 2천만 달러로 영국의 상위 수입국 중 10번째입니다. 중국의 GDP 감소 규모가 55억 7천만 달러로 가장 크게 나타났으며, 일본(11억 8천만 달러), 인도(8억 9천만 달러), 대만(4억 3천만 달러) 등 순입니다.

다만 GDP 감소율 기준으로 보면 전체에서는 6번째로, 아시아 지역에서는 2번째로 피해가 큽니다. 상위 6개 나라는 노르웨이(-0.356%), 스위스(-0.213%,) 터키(-0.147%), 러시아(-0.105%), 대만(-0.084%), 한국(-0.064%)입니다.

다만 한국은 영국과 EU 27개국에 대한 교역 의존도가 2018년 기준 0.8%, 6.5%라 피해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국이 노딜 브렉시트 대신 EU에 대한 시장 접근성을 최대한 유지하는 유럽경제지대(EEA) 모델을 선택할 경우 한국의 GDP 감소율은 2030년까지 0.012%, 1억 5천만 달러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러나 대영국 수출 의존도가 높고 최혜국대우(MFN) 평균 관세율이 5%를 웃도는 전자기기, 화학공업, 운송기기 등은 상대적으로 더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 “노딜 브렉시트시 한국 GDP 11년내 0.064%↓…피해 제한적”
    • 입력 2019-03-11 11:35:48
    • 수정2019-03-11 11:52:20
    경제
영국이 예정대로 오는 31일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브렉시트(BREXIT)를 감행해도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오늘(11일) '브렉시트 시나리오별 주요국 국내총생산(GDP) 영향'을 발표하고, 노딜(No deal) 브렉시트의 경우 영국과 EU의 경제성장 둔화에 따라 한국 GDP가 2030년까지 0.064%, 8억 2천만 달러(약 9300억 원)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노딜 브렉시트란 영국이 EU와 아무런 별도 합의 없이 탈퇴하는 경우를 말합니다.

보고서는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하면 영국과 EU 27개국의 GDP가 2030년까지 각각 6.0%, 1.0% 감소하고 유럽에 대한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금액 기준으로 한국의 GDP 감소 8억 2천만 달러로 영국의 상위 수입국 중 10번째입니다. 중국의 GDP 감소 규모가 55억 7천만 달러로 가장 크게 나타났으며, 일본(11억 8천만 달러), 인도(8억 9천만 달러), 대만(4억 3천만 달러) 등 순입니다.

다만 GDP 감소율 기준으로 보면 전체에서는 6번째로, 아시아 지역에서는 2번째로 피해가 큽니다. 상위 6개 나라는 노르웨이(-0.356%), 스위스(-0.213%,) 터키(-0.147%), 러시아(-0.105%), 대만(-0.084%), 한국(-0.064%)입니다.

다만 한국은 영국과 EU 27개국에 대한 교역 의존도가 2018년 기준 0.8%, 6.5%라 피해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국이 노딜 브렉시트 대신 EU에 대한 시장 접근성을 최대한 유지하는 유럽경제지대(EEA) 모델을 선택할 경우 한국의 GDP 감소율은 2030년까지 0.012%, 1억 5천만 달러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러나 대영국 수출 의존도가 높고 최혜국대우(MFN) 평균 관세율이 5%를 웃도는 전자기기, 화학공업, 운송기기 등은 상대적으로 더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