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국내 은행 자본비율 양호”…전년 대비 소폭 상승
입력 2019.03.11 (12:00) 수정 2019.03.11 (13:19) 경제
국내 은행과 은행 지주회사들의 자산 건전성이 양호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은행의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5.35%, 기본 자본비율과 보통주 자본비율은 각각 13.2%, 12.61%로 2017년 말 대비 소폭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총자본증가율(5.2%)이 위험가중자산증가율(4.5%)을 상회했기 때문에 총자본비율이 상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바젤위원회의 자본비율 규제에 따르면 은행들은 총자본비율 10.5% 이상과 기본 자본비율 8.5%, 보통주 자본비율 7% 이상을 유지해야 합니다.

은행별로는 씨티‧광주‧케이‧경남‧하나‧부산 등이 총자본비율 16%를 넘겼습니다.

지난해 말 은행 지주회사의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4.26%, 기본 자본비율과 보통주 자본비율은 각각 12.93%, 12.29%였습니다. 은행 지주회사별로는 하나(14.94%), 신한(14.88%), KB(14.60%), 농협(13.84%) 등의 총자본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었습니다.

금감원은 "총자본비율은 선진국 은행과 비교해도 양호한 수준"이라면서도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영국 브렉시트 협상 등 국내외 경제 여건의 불확실성에 따라 자본비율이 악화될 가능성에 계속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금감원 “국내 은행 자본비율 양호”…전년 대비 소폭 상승
    • 입력 2019-03-11 12:00:21
    • 수정2019-03-11 13:19:56
    경제
국내 은행과 은행 지주회사들의 자산 건전성이 양호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은행의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5.35%, 기본 자본비율과 보통주 자본비율은 각각 13.2%, 12.61%로 2017년 말 대비 소폭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총자본증가율(5.2%)이 위험가중자산증가율(4.5%)을 상회했기 때문에 총자본비율이 상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바젤위원회의 자본비율 규제에 따르면 은행들은 총자본비율 10.5% 이상과 기본 자본비율 8.5%, 보통주 자본비율 7% 이상을 유지해야 합니다.

은행별로는 씨티‧광주‧케이‧경남‧하나‧부산 등이 총자본비율 16%를 넘겼습니다.

지난해 말 은행 지주회사의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4.26%, 기본 자본비율과 보통주 자본비율은 각각 12.93%, 12.29%였습니다. 은행 지주회사별로는 하나(14.94%), 신한(14.88%), KB(14.60%), 농협(13.84%) 등의 총자본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었습니다.

금감원은 "총자본비율은 선진국 은행과 비교해도 양호한 수준"이라면서도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영국 브렉시트 협상 등 국내외 경제 여건의 불확실성에 따라 자본비율이 악화될 가능성에 계속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