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교육청 “‘일반고 전성시대’ 정책 만족도 높아져”
입력 2019.03.11 (12:00) 수정 2019.03.11 (13:19) 사회
서울시교육청은 고교 서열화에 따른 폐해를 극복하기 위해 4년간 '일반고 전성시대' 정책을 편 결과 학생과 학부모, 교원들의 만족도가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학생과 학부모의 만족도가 '선택과목개설'과 '교육과정 다양화', '수업 및 평가 개선' 분야 순으로 높아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해 10월 말부터 2주간 189개교 일반고 학생 17,843명과 학부모 8,994명, 교원 10,155명 등 총 36,992명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조사에는 영역별로 5점 척도의 문항으로 구성된 설문지가 사용됐습니다.

'선택과목 개설' 분야의 경우, 학생은 2015년 3.45점에서 2018년 3.62점으로, 학부모는 3.59점에서 3.80점으로, 교원은 3.79점에서 4.04점으로 만족도가 향상됐습니다.

'교육과정 다양화' 부문의 경우 학생은 3.47점에서 3.63점으로, 학부모의 경우 3.61점에서 3.81점으로, 교원은 3.81점에서 4.07점으로 만족도가 높아졌습니다.

'수업 및 평가 개선' 부문의 경우 학생은 3.52점에서 3.66점으로, 학부모는 3.60에서 3.79점으로, 교원은 3.61점에서 3.95점으로 만족도가 상승했습니다.

올해 실효성 있게 추진되어야 할 분야를 묻는 문항에는 학생과 학부모, 교원 모두 '교육과정 다양화'와 '수업방법 개선' 영역을 꼽았습니다.
  • 서울시교육청 “‘일반고 전성시대’ 정책 만족도 높아져”
    • 입력 2019-03-11 12:00:21
    • 수정2019-03-11 13:19:34
    사회
서울시교육청은 고교 서열화에 따른 폐해를 극복하기 위해 4년간 '일반고 전성시대' 정책을 편 결과 학생과 학부모, 교원들의 만족도가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학생과 학부모의 만족도가 '선택과목개설'과 '교육과정 다양화', '수업 및 평가 개선' 분야 순으로 높아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해 10월 말부터 2주간 189개교 일반고 학생 17,843명과 학부모 8,994명, 교원 10,155명 등 총 36,992명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조사에는 영역별로 5점 척도의 문항으로 구성된 설문지가 사용됐습니다.

'선택과목 개설' 분야의 경우, 학생은 2015년 3.45점에서 2018년 3.62점으로, 학부모는 3.59점에서 3.80점으로, 교원은 3.79점에서 4.04점으로 만족도가 향상됐습니다.

'교육과정 다양화' 부문의 경우 학생은 3.47점에서 3.63점으로, 학부모의 경우 3.61점에서 3.81점으로, 교원은 3.81점에서 4.07점으로 만족도가 높아졌습니다.

'수업 및 평가 개선' 부문의 경우 학생은 3.52점에서 3.66점으로, 학부모는 3.60에서 3.79점으로, 교원은 3.61점에서 3.95점으로 만족도가 상승했습니다.

올해 실효성 있게 추진되어야 할 분야를 묻는 문항에는 학생과 학부모, 교원 모두 '교육과정 다양화'와 '수업방법 개선' 영역을 꼽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