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브루나이 정상회담…문 대통령 “평화·번영 지혜 빌려달라”
입력 2019.03.11 (13:05) 수정 2019.03.11 (15:39) 정치
브루나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1일) 브루나이 하싸날 볼키아 국왕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 발전과 한·아세안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 왕궁에서 진행된 회담에서 "브루나이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신 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앞으로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국왕님께서 지혜를 빌려주시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볼키아 국왕은 "대통령님을 맞이해 굉장히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대통령님과 더 긴밀히 협력하고, 이를 통해 양국의 관계를 더 격상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한-브루나이 정상 공동성명'도 채택했습니다.

양국은 한국의 신 남방정책과 브루나이 '비전 2035' 정책 간 시너지 창출을 위해 교류를 확대해 가기로 했습니다. 특히 통상과 투자에서 협력을 진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공감했고, 브루나이는 리파스 교량과 현재 진행 중인 템부롱 교량 건설을 비롯한 브루나이의 인프라 사업에 한국이 참여한 것에 대해 환영과 사의를 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왕의 위업을 상징하는 대규모 역사에 참여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주요 국가 발전 사업에 계속 기여하길 기대하며, 국왕님의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말했습니다.

에너지 분야에서도 양국은 석유·가스 등 분야에서 계속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LNG(액화천연가스)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이 단순한 교역을 넘어 개발·판매 등 전 분야로 확대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은 석탄·화력 발전을 LNG로 바꾸는 사업을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데, 브루나이가 사업을 입찰하면 우리나라도 적극 참여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반도 평화체제와 관련해선 두 정상은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와 안정 구축에 국제 사회가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습니다.

또 최근 한반도 정세 진전과 관련해 한국의 주도적 역할을 평가하고,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도 공동성명에서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브루나이 정상회담…문 대통령 “평화·번영 지혜 빌려달라”
    • 입력 2019-03-11 13:05:28
    • 수정2019-03-11 15:39:38
    정치
브루나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1일) 브루나이 하싸날 볼키아 국왕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 발전과 한·아세안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 왕궁에서 진행된 회담에서 "브루나이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신 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앞으로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국왕님께서 지혜를 빌려주시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볼키아 국왕은 "대통령님을 맞이해 굉장히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대통령님과 더 긴밀히 협력하고, 이를 통해 양국의 관계를 더 격상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한-브루나이 정상 공동성명'도 채택했습니다.

양국은 한국의 신 남방정책과 브루나이 '비전 2035' 정책 간 시너지 창출을 위해 교류를 확대해 가기로 했습니다. 특히 통상과 투자에서 협력을 진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공감했고, 브루나이는 리파스 교량과 현재 진행 중인 템부롱 교량 건설을 비롯한 브루나이의 인프라 사업에 한국이 참여한 것에 대해 환영과 사의를 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왕의 위업을 상징하는 대규모 역사에 참여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주요 국가 발전 사업에 계속 기여하길 기대하며, 국왕님의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말했습니다.

에너지 분야에서도 양국은 석유·가스 등 분야에서 계속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LNG(액화천연가스)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이 단순한 교역을 넘어 개발·판매 등 전 분야로 확대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은 석탄·화력 발전을 LNG로 바꾸는 사업을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데, 브루나이가 사업을 입찰하면 우리나라도 적극 참여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반도 평화체제와 관련해선 두 정상은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와 안정 구축에 국제 사회가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습니다.

또 최근 한반도 정세 진전과 관련해 한국의 주도적 역할을 평가하고,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도 공동성명에서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