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방배초 인질범 징역 4년 확정…“심신미약 인정 안돼”
입력 2019.03.11 (13:54) 수정 2019.03.11 (14:02) 사회
초등학교에 침입해 학생을 붙잡고 인질극을 벌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에게 징역 4년의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3부는 오늘(11일) 인질강요 미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26살 양 모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양 씨는 지난해 4월 서울 서초구 방배초등학교에서 증명서를 발급받을 것처럼 속여 교무실에 들어간 뒤 학생을 인질로 잡고 기자를 부르라며 위협하다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검찰은 양 씨가 범행 당일 국가유공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보훈처 통지를 받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양 씨는 2013∼2014년 상근예비역 복무를 전후해 조현병 증세로 정신과 진료를 받아왔으며, 2015년 11월에는 '뇌전증(간질) 장애 4급'으로 복지카드를 발급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양 씨는 이를 근거로 범행 당시 의사를 결정하거나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부족한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1·2심은 양 씨가 "정상적인 직장생활을 영위해왔고 학교 침입을 위해 학교보안관에게 '졸업증명서를 받으러 왔다'고 거짓말도 했다"면서 "여러 치료를 받은 사실은 인정되지만,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던 점은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습니다.

대법원도 '심신미약이 아니다'면서 1·2심이 선고한 징역 4년을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 방배초 인질범 징역 4년 확정…“심신미약 인정 안돼”
    • 입력 2019-03-11 13:54:35
    • 수정2019-03-11 14:02:18
    사회
초등학교에 침입해 학생을 붙잡고 인질극을 벌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에게 징역 4년의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3부는 오늘(11일) 인질강요 미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26살 양 모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양 씨는 지난해 4월 서울 서초구 방배초등학교에서 증명서를 발급받을 것처럼 속여 교무실에 들어간 뒤 학생을 인질로 잡고 기자를 부르라며 위협하다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검찰은 양 씨가 범행 당일 국가유공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보훈처 통지를 받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양 씨는 2013∼2014년 상근예비역 복무를 전후해 조현병 증세로 정신과 진료를 받아왔으며, 2015년 11월에는 '뇌전증(간질) 장애 4급'으로 복지카드를 발급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양 씨는 이를 근거로 범행 당시 의사를 결정하거나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부족한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1·2심은 양 씨가 "정상적인 직장생활을 영위해왔고 학교 침입을 위해 학교보안관에게 '졸업증명서를 받으러 왔다'고 거짓말도 했다"면서 "여러 치료를 받은 사실은 인정되지만,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던 점은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습니다.

대법원도 '심신미약이 아니다'면서 1·2심이 선고한 징역 4년을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