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해 혐의' 밀양시의회 의장 등 벌금형 약식명령
입력 2019.03.11 (15:01) 창원
창원지법 밀양지원은 오늘(11일)
상대방을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로
약식재판에 넘겨진
김상득 경남 밀양시의회 의장과
정무권 밀양시의회 운영위원장에게
각각 벌금 100만 원을 약식명령했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저녁 식사 자리에서
욕설 등 말싸움으로 하고,
서로 폭행을 휘둘러 상처를 입혔습니다.
약식명령은
공판 없이 벌금·과태료 등을 내리는 절차입니다.
  • '상해 혐의' 밀양시의회 의장 등 벌금형 약식명령
    • 입력 2019-03-11 15:01:18
    창원
창원지법 밀양지원은 오늘(11일)
상대방을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로
약식재판에 넘겨진
김상득 경남 밀양시의회 의장과
정무권 밀양시의회 운영위원장에게
각각 벌금 100만 원을 약식명령했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저녁 식사 자리에서
욕설 등 말싸움으로 하고,
서로 폭행을 휘둘러 상처를 입혔습니다.
약식명령은
공판 없이 벌금·과태료 등을 내리는 절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