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4당 원내대표 “패스트트랙 법안 합의 위해 당대표-원내대표 연석회의”
입력 2019.03.11 (17:21) 수정 2019.03.11 (17:34)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의 당대표와 원내대표들이 선거제도 개혁안과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위해 빠른 시일 안에 연석회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은 오늘(11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선거제도 개혁안을 포함한 신속처리안건, 이른바 패스트 트랙 지정에 대해 논의했지만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늘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정리할지 각 당의 의견들을 나눴지만 최종 합의에는 아직 이르지 못했다"며 "가까운 시일 내에 여야 4당의 당대표와 원내대표가 함께 연석회의를 해서 이 문제를 최종적으로 정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내일이라도 연석회의를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문제에 대해 공식적으로 만난것은 오늘이 처음"이라며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고 앞으로의 추진계획에 대해 논의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회동 뒤 KBS와 통화에서 "선거제도 개혁안은 당대표들도 한번 만나서 함께 논의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7일 민주당은 선거제 개혁안을 포함해 공수처 설치법, 공정거래법 개정안 등 10개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바른미래당, 평화당, 정의당의 원내대표들은 오늘(11일) 아침 조찬모임에서 신속처리안건 대상 법안은 가급적이면 수를 줄이는 게 좋겠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정당명부 득표를 100% 의석수에 반영하는 방식의 연동형 비례대표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 4당 원내대표 “패스트트랙 법안 합의 위해 당대표-원내대표 연석회의”
    • 입력 2019-03-11 17:21:26
    • 수정2019-03-11 17:34:50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의 당대표와 원내대표들이 선거제도 개혁안과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위해 빠른 시일 안에 연석회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은 오늘(11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선거제도 개혁안을 포함한 신속처리안건, 이른바 패스트 트랙 지정에 대해 논의했지만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늘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정리할지 각 당의 의견들을 나눴지만 최종 합의에는 아직 이르지 못했다"며 "가까운 시일 내에 여야 4당의 당대표와 원내대표가 함께 연석회의를 해서 이 문제를 최종적으로 정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내일이라도 연석회의를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문제에 대해 공식적으로 만난것은 오늘이 처음"이라며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고 앞으로의 추진계획에 대해 논의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회동 뒤 KBS와 통화에서 "선거제도 개혁안은 당대표들도 한번 만나서 함께 논의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7일 민주당은 선거제 개혁안을 포함해 공수처 설치법, 공정거래법 개정안 등 10개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바른미래당, 평화당, 정의당의 원내대표들은 오늘(11일) 아침 조찬모임에서 신속처리안건 대상 법안은 가급적이면 수를 줄이는 게 좋겠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정당명부 득표를 100% 의석수에 반영하는 방식의 연동형 비례대표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