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브루나이 정상회담…문 대통령 “신 남방 파트너”
입력 2019.03.11 (19:10) 수정 2019.03.11 (19: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과 중국에 편중된 우리 교역시장을 동남아로 확대하려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1일), 브루나이 국왕과 정상회담을 갖는 등 '신 남방정책' 외연 확대에 나섰습니다.

자원 부국인 브루나이와 LNG 협력 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우리 기업이 수주한 대형 인프라 건설 현장도 방문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유와 천연가스 수출이 국내총생산의 50% 넘게 차지하는 자원 부국, 브루나이.

문재인 대통령은 볼키아 부르나이 국왕과의 정상회담에서 정부의 신 남방정책에 브루나이가 중요 파트너임을 강조했습니다.

볼키아 국왕은 이에 적극적인 지지를 표하면서 한-아세안 대화 조정국으로서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대통령 : "(11월에)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의 성공을 적극 기원해주신데 대해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두 정상은 특히 가스전 탐사와 생산, 수송, 판매 등 LNG 관련 전 분야에 걸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기술력을 앞세워 수주한 대형 인프라 건설 현장도 찾아 근로자들을 격려했습니다.

템부롱 대교는 동서로 나뉜 브루나이를 연결하는 약 2조 원 규모의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문 대통령의 첫 외교 무대였지만, 대북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국빈 만찬을 끝으로 브루나이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내일(12일) 두 번째 순방지인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향합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한-브루나이 정상회담…문 대통령 “신 남방 파트너”
    • 입력 2019-03-11 19:14:28
    • 수정2019-03-11 19:50:33
    뉴스 7
[앵커]

미국과 중국에 편중된 우리 교역시장을 동남아로 확대하려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1일), 브루나이 국왕과 정상회담을 갖는 등 '신 남방정책' 외연 확대에 나섰습니다.

자원 부국인 브루나이와 LNG 협력 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우리 기업이 수주한 대형 인프라 건설 현장도 방문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유와 천연가스 수출이 국내총생산의 50% 넘게 차지하는 자원 부국, 브루나이.

문재인 대통령은 볼키아 부르나이 국왕과의 정상회담에서 정부의 신 남방정책에 브루나이가 중요 파트너임을 강조했습니다.

볼키아 국왕은 이에 적극적인 지지를 표하면서 한-아세안 대화 조정국으로서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대통령 : "(11월에)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의 성공을 적극 기원해주신데 대해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두 정상은 특히 가스전 탐사와 생산, 수송, 판매 등 LNG 관련 전 분야에 걸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기술력을 앞세워 수주한 대형 인프라 건설 현장도 찾아 근로자들을 격려했습니다.

템부롱 대교는 동서로 나뉜 브루나이를 연결하는 약 2조 원 규모의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문 대통령의 첫 외교 무대였지만, 대북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국빈 만찬을 끝으로 브루나이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내일(12일) 두 번째 순방지인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향합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