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용진 “사립유치원 회계부정 계속…270여 곳서 천 2백여 건 적발”
입력 2019.03.11 (19:52) 수정 2019.03.11 (20:01) 정치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지난해 국정감사 이후에도 사립유치원의 비리 행위가 계속돼 전국 270여 개 사립유치원에서 천 2백여 건이 넘는 비위 사실이 추가 적발됐다며, 비리 혐의로 적발된 유치원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박 의원은 오늘(11일) 오후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국 시도교육청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추가 감사를 벌인 결과, 277개 사립유치원에서 천229건의 비리가 적발됐으며, 비리 액수는 103억 6천여 만원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 이후에 온 국민의 분노로, 그 난리가 난 와중에도 일부 유치원에는 회계부정, 사적사용 행태가 계속해서 벌어지고 있었다는 것이 문제"라며, 배우자를 직원으로 고용해 교비를 빼돌리는 사례 등 특정 유치원들의 사례도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왜 한유총이 에듀파인 도입에 극렬히 반대했고 왜 투명한 회계도입이 핵심인 유치원3법 국회 처리를 사유재산 운운하면서 총력 저지하고자 했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의원이 이어 "그동안 이런 문제를 방지하고 한유총 측 입장을 대변해온 일부 야당과 국회의원들에게도 상당히 유감을 표명한다"고 하자 자유한국당 김한표 의원과 전희경 의원이 "남 탓 그만하라"며 반발하는 등 여야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용진 “사립유치원 회계부정 계속…270여 곳서 천 2백여 건 적발”
    • 입력 2019-03-11 19:52:02
    • 수정2019-03-11 20:01:05
    정치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지난해 국정감사 이후에도 사립유치원의 비리 행위가 계속돼 전국 270여 개 사립유치원에서 천 2백여 건이 넘는 비위 사실이 추가 적발됐다며, 비리 혐의로 적발된 유치원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박 의원은 오늘(11일) 오후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국 시도교육청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추가 감사를 벌인 결과, 277개 사립유치원에서 천229건의 비리가 적발됐으며, 비리 액수는 103억 6천여 만원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 이후에 온 국민의 분노로, 그 난리가 난 와중에도 일부 유치원에는 회계부정, 사적사용 행태가 계속해서 벌어지고 있었다는 것이 문제"라며, 배우자를 직원으로 고용해 교비를 빼돌리는 사례 등 특정 유치원들의 사례도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왜 한유총이 에듀파인 도입에 극렬히 반대했고 왜 투명한 회계도입이 핵심인 유치원3법 국회 처리를 사유재산 운운하면서 총력 저지하고자 했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의원이 이어 "그동안 이런 문제를 방지하고 한유총 측 입장을 대변해온 일부 야당과 국회의원들에게도 상당히 유감을 표명한다"고 하자 자유한국당 김한표 의원과 전희경 의원이 "남 탓 그만하라"며 반발하는 등 여야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