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JDC 사업장 현장조사 시작 "제주도 책임 커"
입력 2019.03.11 (22:07) 수정 2019.03.11 (22:58)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가
JDC 사업장 현장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공사 중단된 헬스케어타운사업과
원천 무효된 예래단지 사업 등
허가권자인 제주도의 책임이
크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하선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천2백억 원대 가압류와 공사중단,
녹지국제병원 소송전에
휩싸인 헬스케어타운사업,

콘도사업 위주로 추진돼오다
2015년 감사원 감사에선
경관심의까지 누락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지병원 논란에
핵심인 의료기관마저 불투명해진 것은,
16차례나 사업승인을 변경해준
제주도 책임이 크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조훈배/도의원[녹취]
"하수인 역할로 어느 지사때 어느 정도 실적, 어느 정도 자본 유치, 가시적인 효과만을 위한 그런 행정이 아닌가"

양기철/제주도 관광국장[녹취]
"자세히 들여다봐서, 어떤 형태로든지 풀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보겠습니다"

JDC는 녹지병원 소송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나머지 전문병원과 의료서비스센터 부지에
의료시설을 유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기영/JDC 의료사업처장[녹취]
"투자유치를 하고, 안됐을 경우를 대비해서 서비스센터먼저 하면서 이 모델이 맞으면 메디컬 스트리트를 하나씩 할 수 있지 않느냐"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사업과 관련해선
JDC가 아직까지
원 토지주와 면담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송창권/도의원[녹취]
"지역주민들하고 빨리 만나서, 이게 과연 가능한지에 대한 여부를 논의가 돼야지"

첨단과기단지 사업은
학교용지를 아파트용지로 전용해
JDC가 땅장사를 했다는 비판과 함께,

잡초가 무성해 출입이 불가능할 정도로
저류지 관리에 손을 놓은 점이
확인됐습니다.

한영진/도의원[녹취]
"이거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되는 부분입니다"

특위는 내일(오늘은)
신화역사공원과 영어교육도시 현장조사를 이어갑니다.
KBS뉴스 하선아입니다.
  • JDC 사업장 현장조사 시작 "제주도 책임 커"
    • 입력 2019-03-11 22:07:07
    • 수정2019-03-11 22:58:32
    뉴스9(제주)
[앵커멘트]
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가
JDC 사업장 현장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공사 중단된 헬스케어타운사업과
원천 무효된 예래단지 사업 등
허가권자인 제주도의 책임이
크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하선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천2백억 원대 가압류와 공사중단,
녹지국제병원 소송전에
휩싸인 헬스케어타운사업,

콘도사업 위주로 추진돼오다
2015년 감사원 감사에선
경관심의까지 누락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지병원 논란에
핵심인 의료기관마저 불투명해진 것은,
16차례나 사업승인을 변경해준
제주도 책임이 크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조훈배/도의원[녹취]
"하수인 역할로 어느 지사때 어느 정도 실적, 어느 정도 자본 유치, 가시적인 효과만을 위한 그런 행정이 아닌가"

양기철/제주도 관광국장[녹취]
"자세히 들여다봐서, 어떤 형태로든지 풀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보겠습니다"

JDC는 녹지병원 소송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나머지 전문병원과 의료서비스센터 부지에
의료시설을 유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기영/JDC 의료사업처장[녹취]
"투자유치를 하고, 안됐을 경우를 대비해서 서비스센터먼저 하면서 이 모델이 맞으면 메디컬 스트리트를 하나씩 할 수 있지 않느냐"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사업과 관련해선
JDC가 아직까지
원 토지주와 면담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송창권/도의원[녹취]
"지역주민들하고 빨리 만나서, 이게 과연 가능한지에 대한 여부를 논의가 돼야지"

첨단과기단지 사업은
학교용지를 아파트용지로 전용해
JDC가 땅장사를 했다는 비판과 함께,

잡초가 무성해 출입이 불가능할 정도로
저류지 관리에 손을 놓은 점이
확인됐습니다.

한영진/도의원[녹취]
"이거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되는 부분입니다"

특위는 내일(오늘은)
신화역사공원과 영어교육도시 현장조사를 이어갑니다.
KBS뉴스 하선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