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투 폭로' 신유용 씨 전 코치 구속기소
입력 2019.03.11 (22:34) 수정 2019.03.11 (22:5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검찰이
전 유도선수 신유용 씨의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당시 고등학교 유도부 코치를
재판에 넘겼습니다.
체육계의
수직적인 조직 체계가
이번 사건의 원인으로
지목됐습니다.

유진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등학생 시절
각종 대회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두며
유도 유망주로 떠오른 신유용 씨.

하지만 신 씨는
남모를 아픔에
눈물을 흘려야 했습니다.

성인이 된 뒤에야,
신 씨는 유도계 성폭력 사건을
폭로했습니다.

지난 2천11년,
고창의 한 고등학교에서
유도부 생활을 할 때
당시 코치였던 손 모 씨로부터
상습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신유용/전 유도선수
"사실들이 밝혀지게 된다면 제 가족들이 저보다 더 슬퍼할 거란 걸 알았고, 유도는 저의 전부였기 때문에 사실을 폭로하게 되면 유도 인생을 끝내야 한다고 생각해서 너무 두려웠습니다."

신 씨의 미투 폭로 뒤,
검찰은
지난 2천11년 7월부터 석 달 동안
당시 고등학생인 신 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전 유도부 코치 손 씨를
구속기소 했습니다.

검찰은 압수 수색한
휴대전화 메시지와 SNS,
당시 유도부 관계자들로부터
핵심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손 씨가 코치와 선수라는
수직적인 관계를 악용해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밝혔습니다.

폐쇄적인 체육계 문화도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
이선봉/전주지검 군산지청장
"통제된 훈련과 생활로 인해 선수들이 억압된 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던 점도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또
신유용 씨를 위해
생계비와 심리 치료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피고인이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고 있어
앞으로 진행될 재판에 대한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 '미투 폭로' 신유용 씨 전 코치 구속기소
    • 입력 2019-03-11 22:34:00
    • 수정2019-03-11 22:51:35
    뉴스9(전주)
[앵커멘트]
검찰이
전 유도선수 신유용 씨의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당시 고등학교 유도부 코치를
재판에 넘겼습니다.
체육계의
수직적인 조직 체계가
이번 사건의 원인으로
지목됐습니다.

유진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등학생 시절
각종 대회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두며
유도 유망주로 떠오른 신유용 씨.

하지만 신 씨는
남모를 아픔에
눈물을 흘려야 했습니다.

성인이 된 뒤에야,
신 씨는 유도계 성폭력 사건을
폭로했습니다.

지난 2천11년,
고창의 한 고등학교에서
유도부 생활을 할 때
당시 코치였던 손 모 씨로부터
상습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신유용/전 유도선수
"사실들이 밝혀지게 된다면 제 가족들이 저보다 더 슬퍼할 거란 걸 알았고, 유도는 저의 전부였기 때문에 사실을 폭로하게 되면 유도 인생을 끝내야 한다고 생각해서 너무 두려웠습니다."

신 씨의 미투 폭로 뒤,
검찰은
지난 2천11년 7월부터 석 달 동안
당시 고등학생인 신 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전 유도부 코치 손 씨를
구속기소 했습니다.

검찰은 압수 수색한
휴대전화 메시지와 SNS,
당시 유도부 관계자들로부터
핵심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손 씨가 코치와 선수라는
수직적인 관계를 악용해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밝혔습니다.

폐쇄적인 체육계 문화도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
이선봉/전주지검 군산지청장
"통제된 훈련과 생활로 인해 선수들이 억압된 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던 점도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또
신유용 씨를 위해
생계비와 심리 치료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피고인이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고 있어
앞으로 진행될 재판에 대한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