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롯데 올해는 가을야구 할까?
입력 2019.03.11 (23:16) 수정 2019.03.12 (10:12)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겨울을 지낸 프로야구가 내일(12일)부터 시범경기에 들어가고 다음 주말에는 정규 시즌을 개막합니다.

감독과 외인 용병들을 교체한 롯데자이언츠가 지난 시즌 실패를 딛고 올해는 가을야구를 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타이완 가요슝과 일본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을 끝내고 귀국한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이 국내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지난 시즌 7위에 그치면서 조원우 감독이 전격 경질되고,양상문 감독이 14년 만에 복귀한 롯데는 올 시즌 목표를 '가을야구 그 이상'으로 정했습니다.

양상문 롯데자이언츠 감독[인터뷰]
"가을 야구부터 시작해 팬들의 기대에 부응..."

올 시즌 롯데의 가장 큰 변수는 선발 투수진입니다.

노경은과의 계약 실패와 박세웅의 수술로 국내 선발투수는 기존 김원중 외에 장시환,윤성빈 등이 나설 예정인데, 누구 하나 10승을 장담할 수 없습니다.

야수진은 큰 변화가 없지만, 번즈 대신 영입한 아수아헤가 공수에서 어느 정도 해주느냐가 관건입니다.

포수와 3루 등 여전히 약점도 많지만 이대호와 손아섭, 전준우, 채태인 등으로 이뤄진 롯데의 최강 타선은 올 시즌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손아섭 롯데 주장 [인터뷰]
"타선이 살아나준다면 투수진도 분명 제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사직야구장은 지난 시즌 뒤 13억원을 들여 내야 전 좌석을 교체해 총 좌석수는 2만 5천석에서 2만 4,500석으로 줄었습니다.

또 내.외야 잔디도 모두 교체해 산뜻한 모습으로 팬들을 맞게 됐습니다.

<기자 MIC>롯데는 내일(12일)부터 시범경기 8게임을 가진 뒤 다음 주말인 오는 23일 이곳 사직에서 키움과의 홈 2연전을 치르며 정규 시즌을 시작합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 롯데 올해는 가을야구 할까?
    • 입력 2019-03-11 23:16:48
    • 수정2019-03-12 10:12:25
    뉴스9(부산)
[앵커멘트]

겨울을 지낸 프로야구가 내일(12일)부터 시범경기에 들어가고 다음 주말에는 정규 시즌을 개막합니다.

감독과 외인 용병들을 교체한 롯데자이언츠가 지난 시즌 실패를 딛고 올해는 가을야구를 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타이완 가요슝과 일본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을 끝내고 귀국한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이 국내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지난 시즌 7위에 그치면서 조원우 감독이 전격 경질되고,양상문 감독이 14년 만에 복귀한 롯데는 올 시즌 목표를 '가을야구 그 이상'으로 정했습니다.

양상문 롯데자이언츠 감독[인터뷰]
"가을 야구부터 시작해 팬들의 기대에 부응..."

올 시즌 롯데의 가장 큰 변수는 선발 투수진입니다.

노경은과의 계약 실패와 박세웅의 수술로 국내 선발투수는 기존 김원중 외에 장시환,윤성빈 등이 나설 예정인데, 누구 하나 10승을 장담할 수 없습니다.

야수진은 큰 변화가 없지만, 번즈 대신 영입한 아수아헤가 공수에서 어느 정도 해주느냐가 관건입니다.

포수와 3루 등 여전히 약점도 많지만 이대호와 손아섭, 전준우, 채태인 등으로 이뤄진 롯데의 최강 타선은 올 시즌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손아섭 롯데 주장 [인터뷰]
"타선이 살아나준다면 투수진도 분명 제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사직야구장은 지난 시즌 뒤 13억원을 들여 내야 전 좌석을 교체해 총 좌석수는 2만 5천석에서 2만 4,500석으로 줄었습니다.

또 내.외야 잔디도 모두 교체해 산뜻한 모습으로 팬들을 맞게 됐습니다.

<기자 MIC>롯데는 내일(12일)부터 시범경기 8게임을 가진 뒤 다음 주말인 오는 23일 이곳 사직에서 키움과의 홈 2연전을 치르며 정규 시즌을 시작합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