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성하이화력 발전소 우회도로 건설 '지지부진'
입력 2019.03.11 (10:40) 진주
고성하이화력발전소
우회도로 개설사업이 몇 년째 지연되면서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사천시와 고성하이화력발전소는
발전소 우회도로 4.3km 건설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12차례 협상을 했지만,
분담률 문제로 지지부진합니다.
사천시는 총 사업비 759억 원 가운데
사천시가 401억 원, 발전소 측이 358억 원을
부담하기를 주장하는 반면,
발전소 측은 139억 원 이상은
부담할 수 없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 고성하이화력 발전소 우회도로 건설 '지지부진'
    • 입력 2019-03-12 09:43:09
    진주
고성하이화력발전소
우회도로 개설사업이 몇 년째 지연되면서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사천시와 고성하이화력발전소는
발전소 우회도로 4.3km 건설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12차례 협상을 했지만,
분담률 문제로 지지부진합니다.
사천시는 총 사업비 759억 원 가운데
사천시가 401억 원, 발전소 측이 358억 원을
부담하기를 주장하는 반면,
발전소 측은 139억 원 이상은
부담할 수 없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