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주 시내버스 노조 50일 만에 파업 접고 업무복귀
입력 2019.03.11 (09:30) 진주
표준운송원가 재산정 등을 요구하며
장기간 파업을 벌이던
진주지역 최대 시내버스 운수업체인
삼성교통이 50일 만에 업무에 복귀했습니다.
삼성교통 노조는
오늘 새벽 5시부터
전면 파업으로 운행을 중단했던
30개 노선의 운행을
재개했다고 밝혔습니다.
노동자 자주관리기업인 삼성교통은
지난 1월 21일부터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시내버스 재정보조금 지급기준인
표준운송원가 재산정 등을 요구하며
전면 파업을 벌여왔고,
진주시는 전세버스 100대를 투입해
무료 운행을 해 왔습니다,
  • 진주 시내버스 노조 50일 만에 파업 접고 업무복귀
    • 입력 2019-03-12 09:43:09
    진주
표준운송원가 재산정 등을 요구하며
장기간 파업을 벌이던
진주지역 최대 시내버스 운수업체인
삼성교통이 50일 만에 업무에 복귀했습니다.
삼성교통 노조는
오늘 새벽 5시부터
전면 파업으로 운행을 중단했던
30개 노선의 운행을
재개했다고 밝혔습니다.
노동자 자주관리기업인 삼성교통은
지난 1월 21일부터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시내버스 재정보조금 지급기준인
표준운송원가 재산정 등을 요구하며
전면 파업을 벌여왔고,
진주시는 전세버스 100대를 투입해
무료 운행을 해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