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9 북미 정상회담
최선희 北외무성 부상 “미국과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
입력 2019.03.15 (13:28) 수정 2019.03.15 (16:09) 국제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러시아 타스통신과 AP통신 등이 15일 보도했습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최 부상은 또 미국은 지난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면서 북한은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지, 그리고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부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만간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선 2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비해 대화에 적극적이었다며, 김정은 위원장과의 개인적 관계는 여전히 좋고 궁합이 신비할 정도로 훌륭하다고 말했습니다.
  • 최선희 北외무성 부상 “미국과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
    • 입력 2019-03-15 13:28:07
    • 수정2019-03-15 16:09:36
    국제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러시아 타스통신과 AP통신 등이 15일 보도했습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최 부상은 또 미국은 지난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면서 북한은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지, 그리고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부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만간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선 2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비해 대화에 적극적이었다며, 김정은 위원장과의 개인적 관계는 여전히 좋고 궁합이 신비할 정도로 훌륭하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