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권도 심사비 멋대로 인상…피해자만 14만여 명
입력 2019.03.17 (06:06) 수정 2019.03.17 (06: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일부 시·도 태권도협회가 국기원 승인 없이 승품단 심사비를 멋대로 올려 받은 사실이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지난해 심사 시행 수수료를 승인 없이 올려받은 곳은 서울을 비롯해 대구와 부산, 강원도 태권도협회 총 네 곳입니다.

하지만 국기원이 지난달 근거가 부족하다며 이를 인정하지 않음에 따라 환급해야할 금액은 6억 원이 넘고 피해자는 전국에 14만여 명에 이릅니다.

게다가 이들 태권도협회가 심사비 내역을 공개하지 않아 피해자들은 돈을 떼인 사실조차 알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태권도 심사비 멋대로 인상…피해자만 14만여 명
    • 입력 2019-03-17 06:08:10
    • 수정2019-03-17 06:21:48
    뉴스광장 1부
일부 시·도 태권도협회가 국기원 승인 없이 승품단 심사비를 멋대로 올려 받은 사실이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지난해 심사 시행 수수료를 승인 없이 올려받은 곳은 서울을 비롯해 대구와 부산, 강원도 태권도협회 총 네 곳입니다.

하지만 국기원이 지난달 근거가 부족하다며 이를 인정하지 않음에 따라 환급해야할 금액은 6억 원이 넘고 피해자는 전국에 14만여 명에 이릅니다.

게다가 이들 태권도협회가 심사비 내역을 공개하지 않아 피해자들은 돈을 떼인 사실조차 알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