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장사협 “국민연금의 삼바 등 안건 반대에 우려”
입력 2019.03.24 (16:13) 수정 2019.03.24 (16:59) 경제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오늘(24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주요 회사의 경영진 선임에 반대한 국민연금의 의사결정에 상당수 상장사가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협의회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국민연금은 스튜어드십 코드 채택 후 처음 맞는 이번 주총에서 경영진 견제에만 치우치지 말고 중장기적 기업·주주 가치 제고 관점에서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국민연금이 반대 의사를 표명한 삼성바이오로직스나 앞으로 반대가 예상되는 대한항공의 경영진 선임과 관련해 만약 재판에서 경영진 혐의가 무죄로 확정되면 해당 기업 및 주주·채권자 등 이해관계자에 큰 손실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신중한 의사결정을 요청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협의회는 "유죄가 확정되지 않았는데도 혐의를 받고 있다는 사실만으로 경영진 선임에 반대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국민연금이 기권을 결정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현대엘리베이터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사례로 들면서 "앞으로도 기업과 소통하고 장기적인 주주가치 제고 관점에서 스튜어드십 코드를 운영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상장사협 홈페이지 캡처]
  • 상장사협 “국민연금의 삼바 등 안건 반대에 우려”
    • 입력 2019-03-24 16:13:11
    • 수정2019-03-24 16:59:58
    경제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오늘(24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주요 회사의 경영진 선임에 반대한 국민연금의 의사결정에 상당수 상장사가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협의회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국민연금은 스튜어드십 코드 채택 후 처음 맞는 이번 주총에서 경영진 견제에만 치우치지 말고 중장기적 기업·주주 가치 제고 관점에서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국민연금이 반대 의사를 표명한 삼성바이오로직스나 앞으로 반대가 예상되는 대한항공의 경영진 선임과 관련해 만약 재판에서 경영진 혐의가 무죄로 확정되면 해당 기업 및 주주·채권자 등 이해관계자에 큰 손실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신중한 의사결정을 요청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협의회는 "유죄가 확정되지 않았는데도 혐의를 받고 있다는 사실만으로 경영진 선임에 반대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국민연금이 기권을 결정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현대엘리베이터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사례로 들면서 "앞으로도 기업과 소통하고 장기적인 주주가치 제고 관점에서 스튜어드십 코드를 운영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상장사협 홈페이지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