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검찰 과거사위 연장 조사
“장자연 사건, 철저한 진상규명” 서초동 검찰청 앞 시민단체 집회
입력 2019.03.24 (16:32) 수정 2019.03.24 (16:33) 사회
시민단체가 고(故) 장자연 씨 성접대 의혹을 재조사하고 있는 검찰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여성 모임 '우리의증언'은 오늘(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법원·검찰청사 앞에서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방사장 사건 진상규명 요구 연합 총집회'를 열었습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지된 드레스코드에 맞춰 검은색 옷에 마스크를 쓰고 모인 이들은 "권력남용 가해자는 똑똑히 들어라", "여성의 이름으로 너희들을 징벌한다" 등의 구호와 함께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김종승 더컨텐츠 대표 이름을 외쳤습니다.

자유발언에서 한 참가자는 "국민의 무관심 속에서 권력을 이용해 유야무야 넘어가려는 권력자들을 이번 기회에 제대로 수사하고 넘어가야 한다"며 "여성들은 결코 이같은 사건에 침묵하지 않고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참가자는 "연예계뿐만 아니라 일상생활 속에서도 여성을 인간이 아닌 성상품화의 대상으로 보는 남성들이 많다"며 "이건 남의 일이 아니다. 연예계 여성들과 우리의 성상품화를 막기 위해 용기를 내자"고 밝혔습니다.

장자연 리스트 사건은 장 씨가 2009년 3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입니다.

지난해부터 해당 사건을 재조사하고 있는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 18일 활동기간을 오는 5월 말까지로 2개월 연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장자연 사건, 철저한 진상규명” 서초동 검찰청 앞 시민단체 집회
    • 입력 2019-03-24 16:32:35
    • 수정2019-03-24 16:33:06
    사회
시민단체가 고(故) 장자연 씨 성접대 의혹을 재조사하고 있는 검찰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여성 모임 '우리의증언'은 오늘(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법원·검찰청사 앞에서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방사장 사건 진상규명 요구 연합 총집회'를 열었습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지된 드레스코드에 맞춰 검은색 옷에 마스크를 쓰고 모인 이들은 "권력남용 가해자는 똑똑히 들어라", "여성의 이름으로 너희들을 징벌한다" 등의 구호와 함께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김종승 더컨텐츠 대표 이름을 외쳤습니다.

자유발언에서 한 참가자는 "국민의 무관심 속에서 권력을 이용해 유야무야 넘어가려는 권력자들을 이번 기회에 제대로 수사하고 넘어가야 한다"며 "여성들은 결코 이같은 사건에 침묵하지 않고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참가자는 "연예계뿐만 아니라 일상생활 속에서도 여성을 인간이 아닌 성상품화의 대상으로 보는 남성들이 많다"며 "이건 남의 일이 아니다. 연예계 여성들과 우리의 성상품화를 막기 위해 용기를 내자"고 밝혔습니다.

장자연 리스트 사건은 장 씨가 2009년 3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입니다.

지난해부터 해당 사건을 재조사하고 있는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 18일 활동기간을 오는 5월 말까지로 2개월 연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