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경실련 “수도권매립지공사 사장 인사권, 인천시장이 가져야”
입력 2019.03.24 (17:01) 수정 2019.03.24 (17:11) 사회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환경부 산하 공기업인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의 사장 인사권을 인천시가 행사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하라고 오늘(24일) 촉구했습니다.

인천경실련은 오늘 성명에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산하기관 임원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했는지 규명하기 위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매립지공사도 정권 교체 후 임원진이 대거 교체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어느 정부든 선거 후 논공행상식 낙하산 인사 잔치를 벌이다 보니 매립지와 관련한 각종 현안이 엉뚱한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천경실련은 쓰레기매립지 운영에 따른 환경피해를 가장 많이 겪는 지역이 인천인 점을 고려해 매립지공사 사장과 임원 인사권을 환경부 장관에서 인천시장으로 이관하는 등 공사에 대한 인천시의 관리운영 권한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을 지낸 서주원 공사 사장은 지난해 6월 취임했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의 보좌관 출신 방 모 씨는 공사 감사를 맡았습니다.

19대 대선 때 민주당 경제산업특보를 지낸 안 모 씨는 기획이사로, 시민단체 환경정의 출신 박 모 씨는 사업이사로 기용됐습니다.

매립지공사는 서울·인천·경기 쓰레기 처리 업무를 관리하는 환경부 산하 공기업으로, 공사 사옥과 사업장은 인천시 서구에 있습니다.

한편,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는 2015년 6월 인천에 있는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사용 기간을 약 10년 간 연장하는 대신 매립지 소유권과 매립지공사 관할권을 인천시로 이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노조와 시민단체의 반대로 매립지공사 관할권 이관은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제공]
  • 인천경실련 “수도권매립지공사 사장 인사권, 인천시장이 가져야”
    • 입력 2019-03-24 17:01:06
    • 수정2019-03-24 17:11:50
    사회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환경부 산하 공기업인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의 사장 인사권을 인천시가 행사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하라고 오늘(24일) 촉구했습니다.

인천경실련은 오늘 성명에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산하기관 임원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했는지 규명하기 위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매립지공사도 정권 교체 후 임원진이 대거 교체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어느 정부든 선거 후 논공행상식 낙하산 인사 잔치를 벌이다 보니 매립지와 관련한 각종 현안이 엉뚱한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천경실련은 쓰레기매립지 운영에 따른 환경피해를 가장 많이 겪는 지역이 인천인 점을 고려해 매립지공사 사장과 임원 인사권을 환경부 장관에서 인천시장으로 이관하는 등 공사에 대한 인천시의 관리운영 권한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을 지낸 서주원 공사 사장은 지난해 6월 취임했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의 보좌관 출신 방 모 씨는 공사 감사를 맡았습니다.

19대 대선 때 민주당 경제산업특보를 지낸 안 모 씨는 기획이사로, 시민단체 환경정의 출신 박 모 씨는 사업이사로 기용됐습니다.

매립지공사는 서울·인천·경기 쓰레기 처리 업무를 관리하는 환경부 산하 공기업으로, 공사 사옥과 사업장은 인천시 서구에 있습니다.

한편,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는 2015년 6월 인천에 있는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사용 기간을 약 10년 간 연장하는 대신 매립지 소유권과 매립지공사 관할권을 인천시로 이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노조와 시민단체의 반대로 매립지공사 관할권 이관은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